중국 네티즌 "중국 동요와 똑같은 한국 노래"
티아라 'Day by day' 중국 동요 비슷하다 주장
"중국 동요가 세계 음악 트렌드 주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EQ가 낮은 사람은 한국 그룹이 중국 동요를 표절했다 생각하고, EQ가 높은 사람은 중국 동요가 수십 년 동안 세계 음악 트렌드를 주도한다고 생각한다."

중국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에 K팝이 중국 동요를 표절했다는 주장의 동영상에 달린 댓글 중 일부다.

최근 중국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에 한국 아이돌 그룹의 노래가 중국 노래를 표절했다는 주장의 동영상이 게재됐다. 일각에서는 "K팝도 중국 것이라 우기려는 '동북공정'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 7월 7일 중국의 동영상 플랫폼 빌리빌리(bilibili)에 '중국 노래에 맞춰진 한국 노래를 세어보면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완전히 똑같다'는 제목으로 동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 19만 명이 넘는 이용자가 '좋아요'를 눌렀고, 재생 횟수는 332만 회를 넘기면서 일간 랭킹 17위에 오르기도 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영상을 본 중국 네티즌들은 "중국인들이 K팝을 좋아하는 이유가 익숙해서였나?"라며 동조하는 반응을 보였다.

해당 영상 캡처 일부가 국내 커뮤니티에 소개되면서 김치, 아리랑 등 한국 문화는 물론 윤동주 시인, 김구 선생은 물론 이영애, 김연아까지 중국인이라 우기는 중국의 동북공정이 K팝까지 이어지는 게 아니겠냐는 우려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 몇몇 중국 네티즌들은 한국 아이돌 그룹들이 한복, 국악 등 한국 전통 콘텐츠를 K팝, 한류라는 이름으로 소개하는 것에 대해 "동양풍 콘텐츠를 한국만의 것이라 우긴다"며 "중국 문화를 도둑질하고 있다"는 주장을 해왔다.

국내 네티즌들은 "어이가 없다"는 반응이다. "중국 동요가 어떤 건지 들어보지도 못했는데, 어떻게 표절을 하겠냐"는 것.

최근 동북공정에 대한 거부감으로 '반중' 감정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중국 네티즌들이 자꾸 이상한 말을 하니, 앞으로 중국인을 아이돌 멤버로 뽑아서는 안 된다"는 날 선 반응까지 나오고 있다.

K팝이 중국 동요를 표절했다는 건 일부 네티즌의 주장이지만, K팝을 무단 도용하거나 저작권을 무단 등록하는 등의 중국의 범법 행위는 수년 전부터 중국 내에서도 문제로 꼽혀왔다.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지난 5월에도 이승철의 '서쪽하늘', 아이유의 '아침 눈물', 지오디(god)의 '길', 프리스타일의 '와이(Y)', 토이의 '좋은 사람', 다비치의 '난 너에게', 브라운아이즈의 '벌써 일년', 윤하의 '기다리다' 등 한국 노래를 중국에서 무단 도용해 발표한 후 유튜브에 원곡인 것처럼 등록한 사실이 발각돼 문제가 됐다.

당시 윤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상상을 초월하는 방법이라 당황스럽지만 차차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그렇게 해서는 감동을 줄 수도 천금을 벌 수도 없단다"라고 자신의 곡을 무단 도용한 이들에게 일침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