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상장 차단 계속땐 자본유출
"시진핑, 권력 지키려 시장 희생"
'틱톡' 상장 무산도 中 압박 탓
중국 정부가 자국 빅테크 기업의 해외 증시 상장을 규제하면 앞으로 45조달러(약 5경1556조5000억원)의 손실을 볼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미국 싱크탱크 애틀랜틱카운슬의 프레드릭 캠프 회장은 11일(현지시간) CNBC 기고문을 통해 차량 호출업체 디디추싱의 뉴욕증시 상장으로 촉발된 중국의 빅테크 규제 조치에 대해 이같이 지적했다. ‘중국의 우버’로 불리는 디디추싱은 중국 정부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30일 뉴욕증권거래소에 기업공개(IPO)를 강행했다. 이에 중국 당국은 디디추싱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와 규제에 들어갔다.

캠프 회장은 “디디추싱 사태는 중국의 다른 빅테크 기업들로 확산할 것이 분명하다”며 “중국 내부 정치가 점점 더 권위주의로 흐르고 있고, 미·중 갈등이 커질 것이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디디추싱 사태 이후 중국 의료정보업체 링크닥이 미국 시장에서의 IPO를 포기하는 사례가 처음 나오면서 중국 기업들의 후퇴 행진이 속출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는 “디디추싱 사태는 해당 기업의 주가가 폭락하는 등 단기적인 투자 손실을 발생시키기도 했지만, 거시적으로 봤을 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때 옹호했던 시장자유주의로부터 돌아선 것은 더 큰 비용을 초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컨설팅업체 로디움그룹 분석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이 빅테크 기업의 해외 증시 상장을 제한하는 규제안을 계속 추진하면 2030년까지 중국이 45조달러에 달하는 손실을 보게 될 것으로 추산됐다.

로디움그룹 창립 파트너이자 애틀랜틱카운슬 선임연구원인 대니얼 로젠은 “어느 시점에 도달하면 중국 공산당 지도부가 정치적 전능과 지속가능한 경제의 효율성은 양립할 수 없다는 점을 깨닫고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캠프 회장은 “역사적으로는 두 가지를 다 누릴 수 없다는 게 자명하지만, 현재 시 주석은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라면 시장의 역동성을 희생할 용의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시 주석 집권 기간 중국의 총부채 비율은 국내총생산(GDP)의 225%에서 276% 이상으로 높아졌다.

동영상 플랫폼 틱톡을 소유한 중국의 바이트댄스가 올해 3월 상장 계획을 무기한 연기한 데에도 중국 정부의 압박이 작용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12일 보도했다. 중국 정부로부터 데이터 보안 문제를 해결하라는 지적을 받은 직후 상장 계획을 철회했다는 것이다. 지난해 12월 기준 기업가치가 1800억달러에 이르는 이 회사는 미국 및 홍콩 주식시장 상장을 추진해왔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