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매체 "중국군, 2027년까지 전투력 현대화 목표 내걸고 미군 추격"
"'육해공 열세' 중국군, 지상발사형 탄도미사일은 미군 압도"

미군이 거의 모든 군사역량에서 중국군을 압도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군이 지상발사형 탄도미사일에서는 미군을 앞서는 것으로 분석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2일 미중 간 병력과 군비, 육해공 전투역량을 비교분석한 기사에서 중국군이 전체 병력 규모와 지상발사형 탄도미사일에서는 미군을 앞서지만 다른 분야에서는 미군이 모두 우월하다고 보도했다.

중국군은 건군 100주년인 2027년까지 전투력 현대화를 목표로 내걸고 미군을 따라잡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신문은 스웨덴 싱크탱크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의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미국의 국방 예산은 7천780억 달러(약 891조원)로 세계 국방비 지출의 39%를 차지한다고 전했다.

중국은 미국과 격차가 크게 벌어지는 2위로, 국방 예산이 2천520억 달러(약 288조원)로 분석됐다.

다만 미국 분석가들은 중국이 올해 국방 예산 6.8% 증액을 발표한 만큼 미국도 군비 지출에서 중국과 보조를 맞춰야한다고 경고했다.

병력 규모에서는 중국이 앞선다.

2019년 중국의 방위 백서 기준으로 중국군은 세계 최대 규모인 200만명의 병력을 거느린다.

미 국방부의 다음 회계연도 예산자료에 따르면 미군의 현역병은 약 135만명이며, 예비군이 80만명이다.

다만, 현대전에서는 병력의 수보다 기술과 장비가 중요한 만큼 미중 모두 병력 규모를 예전만큼 강조하지는 않는다고 SCMP는 전했다.

육해공군의 역량은 모두 미군이 우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비 지상군 병력은 중국군이 91만5천명으로 48만6천명의 미군보다 두배 가량 많다.

그러나 지난해 미 국방부의 중국군 역량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군은 노후 장비를 사용하거나 현대 무기를 효과적으로 다룰 훈련이나 관련 장비가 부족한 것으로 분석됐다.

미군은 1만3천대의 군용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 5천163대를 공군이 운용한다.

반면, 중국군 공군과 해군은 2천500여대의 군용기를 보유하고 있다.

중국군은 360척의 함선을 보유해, 297척을 보유한 미군에 숫자에서는 앞선다.

하지만 중국군이 보유한 함선은 주로 해안 순찰용 작은 함선이다.

미국은 핵추진 항공모함 11척을 포함해 대규모 전함에서는 규모와 기술, 경험 등 모든 면에서 중국을 압도한다.

중국은 현재 두 척의 항공모함을 보유하고 있다.

핵탄두 수를 보면 미국은 5천800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그중 3천기를 배치할 수 있다.

중국은 핵탄두 수를 공개하지 않지만, 미 국방부는 최근 자료에서 중국이 200기 이하의 핵탄두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SIPRI는 올해 중국의 핵탄두 수를 350기로 분석했고, 지난 1월 한 중국군 소식통은 SCMP에 중국이 최근 핵탄두를 1천기까지 늘렸고 그중 100기 이하를 가동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군이 훨씬 많은 핵탄두를 보유하고 있지만, 중국은 지상발사형 탄도미사일에서만큼은 사실상 독점을 누리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이는 미국이 1987년 러시아와 체결한 중거리핵전력(INF) 조약 탓인데, 미국은 2019년 8월 해당 조약에서 탈퇴한 후에야 다시 탄도미사일 배치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