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아, 석 달만의 재총선에서도 정부구성 난망

불가리아가 지난 4월 총선 이후 석 달 만에 다시 정부 구성을 위한 총선을 치렀지만, 이번에도 연정 구성이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불가리아는 이번에도 정부 구성에 실패할 경우 또다시 총선을 치러야 한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치러진 불가리아 총선의 출구조사 결과 반체제 신당인 '이런 사람들 당'(There is Such A People·ITN)이 중도우파 유럽발전시민당(GERB)을 근소한 차이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갤럽 인터내셔널의 출구조사에서 ITN은 23.2%, GERB는 23%를 득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알파리서치의 출구조사에서도 ITN은 24%로, 23.5%인 GERB를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ITN은 불가리아의 유명한 가수 스타니슬라프 트리포노프가 반체제를 기치로 창당한 신당이다.

출구조사에서 드러난 두 정당 간 박빙의 표 차가 실제 결과로 이어지면 연립정부 구성이 또다시 매우 험난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번 선거는 지난 4월 총선으로 출범한 의회가 정부 구성에 실패한 탓에 치러졌다.

2009년부터 지난 총선 때까지 집권한 보이코 보리소프 전 총리가 이끄는 여당 GERB은 전 총선에서 26% 득표율로 가까스로 제1당 자리를 지켰지만 연정 파트너를 구하지 못했다.

지난 총선에서 2위를 차지한 ITN과 제3당인 불가리아민주당(DB) 역시 연정 구성을 논의했지만 실패했다.

로이터통신은 불가리아가 총선을 또 치르는 상황도 가능하다고 진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