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남성 "번개가 나 대신해 골프공에 쳐서 감사"
토마스 고메즈가 골프장에서 놀라운 경험을 하는 장면/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토마스 고메즈가 골프장에서 놀라운 경험을 하는 장면/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미국에서 한 남성이 골프 연습장에서 골프를 치다 놀라운 광경을 목격했다. 이 남성이 친 골프공은 141km 속도로 날아갔고 번개에 이 골프공이 맞았다.

10일(현지 시간) 외신에 따르면 18세 토마스 고메즈는 아이언 클럽으로 스윙을 하다 눈앞에서 골프공이 번개에 박살 나는 장면을 보고 깜짝 놀랐다.

고메즈는 한 언론사와 인터뷰에서 "번개를 봤을 때 본능적으로 이곳을 피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급하게 뛰었는지 젖은 바닥에서 미끄러졌다"며 "번개가 나를 공격 하지 않고 대신 공을 쳐서 기뻤다"고 말했다.

당시 토마스의 스윙 장면을 촬영하던 친구가 이 놀라운 광경을 포착했다. 고메즈와 친구들은 대자연의 힘에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날아가는 골프공에 정확히 벼락이 치고 있다/사진=토마스 고메즈 인스타그램

날아가는 골프공에 정확히 벼락이 치고 있다/사진=토마스 고메즈 인스타그램

떠들썩한 폭풍우가 지나간 후에 고메즈와 친구들은 번개가 친 곳 주변에 박살이 난 골프공을 확인했다.

해당 실내 골프장 관계자는 "날씨가 안 좋아지면서 모든 손님을 실내로 대피시켰다"며 "폭풍이 지나갈 때까지 기다렸다"고 당시를 급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