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미디어서 폭발적 공유…검체 대신 탄산음료 부어
리버풀대, 실제로 양성반응 조작 가능 결론…"음료수 마시기 전 검사" 권고
영국 학생들 사이 '자가검사키트 양성반응 조작법' 유행

영국 청소년 사이에서 음료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가짜 양성반응을 얻어내는 방법이 공유되고 있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자가검사 키트에 검체 대신 콜라 등 탄산음료를 부으면 양성반응이 나온다는 영상이 최근 소셜미디어 틱톡에 여럿 올라왔다.

영국 매체 아이뉴스는 '가짜코로나검사'라는 해시태그(#)를 단 영상들의 조회 수는 1일 현재 650만회가 넘는다고 전했다.

또 틱톡이 이 해시태그로 영상검색을 막고 관련 계정도 차단했지만, 영상을 보는 것은 여전히 가능하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리버풀대 연구진이 조사한 결과 청소년들이 틱톡에 공유한 양성반응 조작 방법은 실제 작동했다.

연구진이 물을 포함한 음료 14개를 자가검사 키트와 반응시켜보니 물과 과일음료를 제외한 10개 음료가 가짜 양성반응을 만들어냈다.

애초 전문가들은 가짜 양성반응이 나오는 이유로 대부분 산성인 음료수가 자가검사 키트의 적절한 수소이온농도(pH)를 해치기 때문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리버풀대 연구진은 가짜 양성반응과 수소이온농도 간 상관관계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음료수 설탕 농도와 가짜 양성반응 간 상관관계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했다.

음료수와 함께 실험된 4개 인공감미료 용액은 음성반응을 나타냈다.

연구진은 연구 결과를 토대로 음료나 음식을 먹기 전 자가검사 키트를 사용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연구 결과는 의학논문 사전공개사이트 '메드아카이브'(medrxiv)에 공개됐다.

영국은 지난 3월 학생들을 다시 등교시키면서 집에서 2주마다 한 번씩 자가검사 키트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도록 했다.

청소년들이 양성반응 조작 방법을 '개발'한 것은 양성반응이 나오면 학교에 가지 않아도 되기 때문으로 보인다.

자가검사 키트에서 양성반응이 나오면 더 정확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아야 하는 데다가 본인은 물론 가족까지 격리해야 해서 위험한 장난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영국 학생들 사이 '자가검사키트 양성반응 조작법' 유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