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브해 섬나라인 아이티의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53·사진)이 7일(현지시간) 피살됐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클로드 조제프 아이티 임시 총리는 이날 수도 포르토프랭스에 있는 대통령 사저에 괴한들이 침입해 모이즈 대통령을 총으로 살해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영부인 마르틴 모이즈 여사도 총에 맞아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바나나 수출업자 출신인 모이즈 대통령은 2016년 대선에서 승리한 후 2017년 2월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2018년 예정됐던 의회 선거가 연기된 후엔 의회 없이 대통령령으로 통치하며 야권과 갈등해왔다. 모이즈 대통령은 지난 5일 조제프 총리를 취임 3개월 만에 경질하고 아리엘 앙리를 새 총리로 지명했다. 대통령 취임 후 여섯 번째 총리 교체였다.

하지만 이날 조제프 총리는 “암살된 모이즈 대통을 대신해 당분간 국정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앙리 총리 지명자가 어떤 태도를 보이느냐에 따라 아이티 정국이 다시 혼란에 빠질 가능성이 있다.

인구 1100만 명의 아이티는 빈곤율이 60%에 달하는 극빈국이다. 2010년 대지진과 2016년 허리케인 등 대형 자연재해 여파가 이어지던 상황에서 최근 극심한 정국 혼란까지 겹쳐 치안 상황이 악화됐다. 아이티 야권은 모이즈 대통령의 임기가 지난 2월 이미 종료된 것이라고 주장하며 사임을 촉구해왔다.

오는 9월 대선과 총선, 개헌 국민투표가 한꺼번에 예정돼 있어 극심한 정국 불안이 이어질 전망이다. 아이티와 국경을 맞댄 이웃 도미니카공화국은 이날 모이즈 대통령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곧바로 국경 폐쇄를 명령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