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민병대 사령관 "어디서든 미국에 복수…공격 수준 높을 것"
미군 공습 후 친이란 민병대 잇단 보복 공격…"이것은 전쟁"(종합)

지난달 말 미국이 이라크와 시리아에 있는 친이란 민병대를 공습한 뒤 현지 미국 시설을 겨냥한 보복성 공격이 잇따르고 있다.

7일(현지시간) AP·AFP 통신에 따르면 이날 미군 주도의 국제연합군이 주둔 중인 이라크 서부의 아인 알-아사드 공군기지가 로켓 공격을 받았다.

국제연합군의 대변인 웨인 마로토 대령은 알-아사드 공군기지와 주변 시설에 로켓 14발이 떨어졌으며 이로 인해 3명이 다쳤다고 발표했다.

부상자 중 미국인이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마로토 대변인은 정확한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리아민주군(SDF)은 이날 성명을 내고 동부 이라크 국경 지역 알오마르 유전이 무인기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미군의 지원을 받는 SDF는 이번 공격에 대해 "성공적이지 못했으며 피해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쿠르드족 반군인 SDF는 시리아 동부 지역에 주둔하는 미군과 함께 이슬람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 소탕전을 벌이고 있다.

미군 공습 후 친이란 민병대 잇단 보복 공격…"이것은 전쟁"(종합)

전날 오후에는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 에르빌에 있는 미군 기지가 폭탄을 탑재한 무인기 공격을 받았다.

쿠르드 자치 당국은 공격 직후 발생한 화재를 진화했으며 인명 및 물적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지난 5일에는 수도 바그다드에 있는 미국 대사관 상공에서 무장 드론 한 대가 격추되기도 했다.

또 이날 미군이 주둔한 서부 사막의 이라크 공군 기지 쪽으로 로켓포 3발이 발사되는 공격도 있었다.

AFP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이라크에서 미군의 이익과 관련된 목표물에 대한 공격이 47건이나 발생했다.

미군 약 2천500명은 IS 격퇴를 위한 연합군의 일원으로 이라크에 주둔 중이다.

지난달 27일 미국은 이라크와 시리아 국경지대의 친이란 민병대 기지를 폭격했다.

미군 공습 후 친이란 민병대 잇단 보복 공격…"이것은 전쟁"(종합)

공습 후 이라크 내 친이란 민병대는 공습으로 사망한 4명의 대원을 추모하는 거리 행진을 벌였고 미국에 대한 복수를 천명했다.

친이란 민병대 중 하나인 카타이브 사이드 알슈하다(KSS)의 아부 알라 알왈레 사령관은 6일 AP통신과 인터뷰에서 "우리는 순교자들을 위해 복수할 것이며 늦더라도 시간은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알왈레 사령관은 "공격은 질적 수준이 높을 것이며 공중, 바다, 국경 지역 어디서든 이뤄질 수 있다"면서 "이것은 공공연한 전쟁"이라고도 강조했다.

미군 공습 후 친이란 민병대 잇단 보복 공격…"이것은 전쟁"(종합)

이란은 미국의 공습과 관련해 "잘못된 길을 선택했다"면서 날을 세웠다.

사이드 하티브자데 외무부 대변인은 "미국은 제재뿐만 아니라 중동 정책에서도 실패한 길을 계속 걷고 있다"면서 "이런 행동(공습)들은 지역의 안정을 깨뜨리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미국과 친이란 민병대 간 무력 충돌은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 행동계획) 복원 회담이 진행 중인 가운데 벌어졌다.

미국과 서방국들은 2015년 체결한 핵 합의에 더해 이란의 탄도미사일과 무장세력 지원 문제와 관련해 추가 협상을 원하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란은 JCPOA 외 추가 협상은 없을 것이라면서 맞서고 있다.

미군 공습 후 친이란 민병대 잇단 보복 공격…"이것은 전쟁"(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