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 코로나19 국정조사위에 촉구…탄핵 요구서 추가 제출도 시사
반정부시위 확산 브라질…룰라 前대통령 "대통령 직무 정지해야"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실 대응과 백신 구매를 둘러싼 비리 의혹이 제기되면서 반(反)정부 시위가 가열하는 가운데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직무를 정지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4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좌파의 대부'로 일컬어지는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은 전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상원 코로나19 국정조사위원회가 연방대법원에 대통령 직무 정지를 요청해야 한다고 밝혔다.

룰라 전 대통령은 "백신 구매 비리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고, 대통령이 측근들로 이루어진 '그림자 내각'을 통해 방역 대책을 결정했다는 주장이 사실로 확인되면 국정조사위가 대법원에 대통령 직무 정지를 요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나올 국정조사 보고서를 통해 보우소나루 정부의 명백한 잘못이 확인되면 추가로 탄핵 요구서를 제출할 수 있다는 뜻도 밝혔다.

반정부시위 확산 브라질…룰라 前대통령 "대통령 직무 정지해야"

브라질에서는 5월 29일과 지난달 19일에 이어 전날인 3일에도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다.

시위는 전국 27개 주도(州都)에서 일제히 진행됐으며 보우소나루 대통령 탄핵과 코로나19 부실 대응 책임자 처벌, 백신 접종 확대를 요구하는 주장이 터져 나왔다.

특히 전날 시위에는 1980년대 중반 민주주의 회복 이후 번갈아 집권하며 다당제 속에서도 양강 체제를 구축해온 좌파 노동자당(PT)과 중도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2018년 대선에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속했던 우파 사회자유당(PSL) 당원들이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보우소나루 정부에 대한 여론의 평가가 악화하면서 정치권에서도 '반 보우소나루'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정치 전문가들은 좌파 정당이 주도해온 반정부 시위에 중도·우파 정당과 시민단체들까지 가세하면서 대통령 탄핵 움직임에 동력을 제공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연방대법원의 호자 웨베르 대법관은 인도 제약사 바라트 바이오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인 코백신 구매를 둘러싸고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배임 의혹을 조사하겠다는 연방 검찰의 요청을 받아들였다.

검찰은 보건부 고위 관리가 코백신 가격을 부풀려 지급하고 대가성 뇌물을 챙기려고 했다는 의혹을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묵인해 사법 당국의 조사가 이뤄지지 못하도록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