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바키아, 스푸트니크V 러시아에 되팔아…"국민 관심 낮아"

슬로바키아 정부가 국민들의 낮은 관심을 이유로 러시아에서 구매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대부분을 되팔았다고 로이터 통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건부 대변인은 지난 3월 사들인 스푸트니크 V 20만 회분 가운데 16만 회분을 러시아로 되돌려 보냈다고 밝혔다.

되판 가격은 구매 시 가격과 같은 1회분당 9.95달러(약 1만1천300원)가 될 것이라고 대변인은 덧붙였다.

앞서 슬로바키아에서는 스푸트니크 V 도입을 둘러싸고 한바탕 내홍이 일었다.

이고르 마토비치 전 총리가 지난 3월 1일 연정 파트너와 협의 없이 스푸트니크 V 200만 회분을 주문했다고 발표하자 정치적으로 논란이 일었다.

이에 마레크 크라이치 전 보건부 장관이 사임했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고, 결국 마토비치 전 총리와 내각은 지난 3월 30일 사퇴했다.

다만 그는 새 내각에서 재무장관으로 복귀했다.

이 과정에서 슬로바키아의 의약품 규제 당국(SUKL)은 자료 불충분을 이유로 스푸트니크 V의 사용을 권고하는 것을 거부했고, 당시 전체 주문량 가운데 20만회분을 이미 구매한 상태였던 정부는 유럽연합(EU)이 승인한 다른 백신보다 스푸트니크 V를 더 선호하는 사람이 있으면 사용하는 것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러시아산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국민 관심은 크지 않아 스푸트니크 V의 1차 접종자 수는 1만500명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정부는 6월 30일 스푸트니크 V 접종 신청을 마감하고 유통 기한이 임박한 백신을 팔거나 기부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