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한 20대 여성, 두 개의 자궁 가진 사실 알고 놀라
몇 년 동안 한 달에 두 번 정도 불규칙한 생리 주기 가져
디안젤로 / 사진 = 디안젤로 SNS

디안젤로 / 사진 = 디안젤로 SNS

자신이 두 개의 자궁을 가졌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미국의 한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1일(현지 시각) 보도에 다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 사는 페이지 디안젤로(20)는 2년 전인 18세 무렵에 자신에게 2개의 자궁이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되었다.

해당 증상은 '중복자궁(uterine didelphys)'으로도 불리며 자궁과 질이 각각 2개인 증세다. 각각의 자궁으로 임신이 가능하며 흔하지는 않다. 특히 자궁 한쪽으로 아이를 임신해도 다른 한쪽 자궁을 통해 생리를 할 수 있다.

이 여성은 18세가 되기 전까지 자신이 중복자궁이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한다. 다만 몇 년 동안 때때로 2주에 한 번 불규칙한 생리를 겪었고, 2년 전 정기검진을 위해 산부인과를 방문했을 때 자신의 몸의 정확한 상태를 알게 됐다.

그는 "처음에는 그저 재미있다고 생각했지만 의사에게 자세히 설명을 들은 뒤에야 사태의 심각성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중복자궁 여성들은 일반 여성에 비해 자궁의 크기가 훨씬 작기 때문에 조산이나 유산의 위험이 높다. 또 평균적으로 일반인보다 임신이 어렵다.

디안젤로는 자신처럼 중복자궁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거나, 혹은 고민하며 살아가는 여성들에게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기 위해 SNS 페이지를 개설 후 활동 중이다. 현재는 틱톡에서 30만 팔로워를 자랑하며, 꾸준히 중복자궁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중복자궁은 높은 유산 및 조산의 위험을 내포하지만, 출산 성공 사례가 없는 것은 아니다. 지난해 영국의 한 여성은 각각의 자궁에 각 1명 씩 태아를 임신해 두 아이를 출산했다. 2개의 자궁에 한 명의 태아가 동시에 들어서는 일은 5000만 분의 1 확률로 매우 드문 케이스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