맷 행콕 장관, 코로나 방역 규정 위반 '내로남불'에 여론 악화
후임엔 사지드 자비드 전 재무장관

맷 행콕 영국 보건장관이 불륜 사진이 유출된 뒤 '내로남불'로 공분을 사고 결국 사임했다.

그가 측근과 집무실에서 키스한 사진이 공개되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일선에 있는 장관이 거리두기 규정을 어겼다고 비난하는 여론이 들끓었다.

후임엔 보리스 존슨 총리 내각의 첫 재무장관 중책을 맡았던 사지드 자비드가 임명됐다.

불륜 키스로 거리두기 위반…영국 보건장관 결국 사임(종합)

행콕 장관은 2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영상에서 존슨 총리에게 전날 밤 사의를 표했음을 알렸다고 BBC와 더 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행콕 장관은 전날 "거리두기 규정을 위반한 것을 인정한다.

실망시켜서 미안하다"고 사과하면서도 물러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존슨 총리도 "사안이 종결된 것으로 본다"며 힘을 실어줬지만 민심 악화를 막지 못했다.

야당인 노동당의 키어 스타머 대표는 "존슨 총리가 행콕 장관을 해임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영국 대중지 더 선은 행콕(42) 장관이 지난달 6일 오후 런던 보건부 청사 집무실에서 측근 지나 콜러댄젤로(43)와 껴안고 키스하는 모습이 담긴 CCTV 화면을 입수해 전날 보도했다.

행콕 장관은 옥스퍼드대 라디오 방송국 시절부터 친구인 콜러댄젤로를 작년 9월 보건부에 조언하는 비상임이사에 임명했다.

둘은 모두 결혼했으며 자녀가 3명씩 있다.

행콕 장관은 보도 계획을 들은 뒤 바로 집으로 달려가 아무 것도 모르고 있던 부인에게 소식을 전하고 결혼이 끝났다고 통보했다.

이와같은 세부 상황이 알려지면서 그의 지역구에서조차 여론이 나빠졌다.

유고브 설문조사에서는 행콕 장관이 물러나야 한다는 답변이 49%로 계속 있어야 한다는 답변(25%)의 거의 2배에 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가족 단체는 보리스 존슨 총리에게 행콕 장관이 물러나지 않으면 해임하라고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불륜 키스로 거리두기 위반…영국 보건장관 결국 사임(종합)

행콕 장관을 날린 사진에서는 거리두기 위반이 가장 크게 부각됐다.

부모도 한 집에 살지 않으면 안아볼 수 없던 시기에 보건 장관이 업무시간에 불륜 행각을 벌이며 방역 규정을 어긴 것이 민심을 자극했다.

영국 정부는 지난달 17일 규제 완화 이후에나 식구가 아닌 사람과 포옹할 수 있게 했다.

코로나19 유가족 단체 관계자는 BBC 라디오 인터뷰에서 "행콕 장관이 봉쇄나 새로운 규제를 발표한다면 누가 규칙을 따르지 않는 사람 말을 듣겠나"라고 말했다.

행콕 장관 자신도 지난해 정부에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조언해 온 임페리얼칼리지의 닐 퍼거슨 교수가 자신의 집에 애인을 부른 사실이 밝혀져 정부 자문위원직을 사퇴했을 때 옳은 결정을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지난해 3월 말 도미닉 커밍스 전 총리 수석보좌관의 '내로남불' 사건도 다시 소환되고 있다.

당시 정부 실세였던 커밍스 보좌관은 코로나19 봉쇄령을 위반하고 런던에서 무려 400km 떨어진 더럼에 있는 부모 농장으로 이동했다가 큰 비난을 받았다.

2018년 테리사 메이 총리 시절 임명된 행콕 장관은 최근 수 차례 위기를 넘겨왔으나 결국 발목이 잡혔다.

그는 지난해 코로나19 부실대응으로 입지가 흔들렸으나 올해 백신 정책 성공으로 안정을 되찾았다.

그러다가 커밍스 전 보좌관이 최근 코로나19 부실 대응을 잇따라 폭로하면서 곤경에 빠지기도 했다.

영국 여왕은 23일 코로나19 후 첫 대면 알현에서 존슨 총리에게 행콕 장관을 일컬으며 "딱한 사람(poor man)"이라고 동정을 표시하기도 했다.

후임에는 사지드 자비드 전 재무장관이 임명됐다.

자비드 장관은 지난해 2월 존슨 총리가 자신의 특별 보좌관들을 모두 해고하고 총리 특별 보좌관들로 채울 것을 지시하자 이를 거부하고 사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