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년 동안 베트남 정글서 살았던 남성
여성의 존재 알지 못해
40년동안 여성의 존재를 몰랐던 보 반 랑/사진=온라인 커뮤니티

40년동안 여성의 존재를 몰랐던 보 반 랑/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베트남 정글에서 41년동안 고립된 채 살았던 남성이 여성의 존재를 전혀 몰랐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해당 남성은 베트남에서 '실사판 타잔'으로 유명하다.

25일(현지시간) 베트남 매체에 따르면 보 반 랑의 아버지는 지난 1972년 미국의 공습을 피해 두 아들과 꽝응 아이(Quang Ngai) 지방에 있는 정글에 정착했다.

2015년 사진 작가 알바로 세레조는 삼부자를 추적했고 정글 깊숙한 곳에서 삼부자를 만났다. 이에 베트남 정글서 고립된 채 살았던 삼부자의 소식이 알려져 큰 이목을 끌었다.

이들 삼부자는 최근 베트남의 작은 마을에 새롭게 터전을 잡았다.
보 반 랑과 그의 부친이 살았던 정글에 있던 집/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 반 랑과 그의 부친이 살았던 정글에 있던 집/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당시 41년 동안 고립된 채 살았던 보 반 랑은 아버지와 친형과 함께 정글에서 사냥을 하면서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랑은 여성에 대해 "아버지가 여성에 대해 설명한 적이 없었다"고 밝혔다.

랑의 친형도 "랑은 기본적으로 사회 개념을 이해하지 못한다"며 "동생은 평생동안 정글에서 여자를 만나보지 못한채 살았다"고 말했다.

세레조는 최근 한 언론사와 인터뷰에서 "랑은 여성과 남성의 근본적인 차이점을 알지 못했다"며 "랑은 성적 욕구가 없는 것 같으며 여성에게 관심도 보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랑은 내가 만난 사람 중 가장 순수한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