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란 직원 실수냐 물었지만 "맞다"
신원 밝히지 않고 거액의 팁 지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의 한 남성이 식당에서 핫도그를 먹고 팁으로 1만6000달러(약 1800만원)를 남겨 화제다.

24일(현지시간) 폭스뉴스는 지난 12일 뉴햄프셔주 런더데리에 위치한 레스토랑에 한 남성 손님이 찾아와 음식값을 계산하며 거액의 팁을 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은 칠리핫도그 2개와 피클 칩 튀김, 음료수 등을 주문해 먹었다. 가격은 세금을 더해 37.93달러(약 4만2000원)이었다.

그러나 그는 계산서에 1만6000달러를 팁으로 내겠다고 적었다. 놀란 식당 주인은 실수로 '0'을 몇 개 더 붙인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바 매니저가 실수인지 물었을 때 해당 남성은 "1만6000달러가 맞다"고 답했다.
팁 1만6000달러(약 1800만원)가 적힌 영수증 /사진=연합뉴스

팁 1만6000달러(약 1800만원)가 적힌 영수증 /사진=연합뉴스

식당 주인 마이크 자렐라는 "계산서를 내려놓으며 '이 돈을 한 번에 다 쓰지 말라'고 말하더라. 진심이냐고 묻자 그는 '열심히 일하는 당신들은 돈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말하고는 떠났다"고 전했다.

식당 주인은 1만6000달러의 팁이 입금된 것을 확인한 후 SNS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었던 그는 1만6000달러의 팁을 홀과 주방 직원 30여명과 나눠 갖기로 했다.

한편, 거액의 팁을 준 남성은 신원을 밝히지 않았으며, 해당 가게의 단골도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식당의 무료 식사 쿠폰 제안도 거절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