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아파트 붕괴 사고, 99명 행방불명
잔해더미 속 소년 등 35명 구조
추가 붕괴 및 화재 위험에 수색 더뎌
미국 플로리다주 아파트 붕괴 현장 수색 작업이 계속 되고 있다. 어둠 속에서 "살려달라"며 소리친 소년 등 35명이 구조됐지만 99명은 소재가 미확인 된 상황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새벽 1시 30분경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의 챔플레인 타워 사우스 아파트가 무너져 내렸다. 건물 중간이 무너져 내리더니 곧이어 오른쪽도 폭격을 맞은 것처럼 주저앉았다.


건물에 있던 사람들은 천둥 같은 소리에 깨 대피를시도했다. 붕괴 당시 아파트 내 몇 명이 머물고 있었는지 파악되지 않은 상황이다. 구조작업은 오전 2시경부터 시작됐고 주민 99명의 소재가 확인되지 않았다.

AP 통신에 따르면 구조대는 이날 오전까지 35명 이상을 구조했다. 잔해 속에서 한 소년을 꺼내 구조대원이 어깨에 업고 옮기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건물 잔해에 갇힌 생존자들은 휴대전화 플래시로 구조 요청을 보내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한 목격자는 잔해 속에서 소년이 "도와달라"고 외치는 것을 보고 구조를 도왔다고 했다.

아파트는 미사일 폭격을 당한 것처럼 폭삭 내려앉았고 추가 붕괴와 화재 위험까지 있어 구조 작업에 적어도 일주일 이상 소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소재불명자 가족과 지인 100여명은 인근 커뮤니티센터에 모여 구조 소식을 기다리고 있다.

붕괴한 아파트에는 중남미 출신 주민들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아르헨티나인이 9명, 파라과이인이 6명, 베네수엘라인과 우루과이인이 각각 4명과 3명이 실종됐다.

레이 자달라 마이애미데이드 소방서 부서장은 구조물을 걷어내려할 때 대원들에게 돌무더기가 떨어지고 있어 느리지만 체계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붕괴된 아파트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 /사진=EPA

붕괴된 아파트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 /사진=EPA

건물 붕괴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이전부터 위험 신호가 있었다며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1981년에 지은 만 40년이 된 노후 아파트로 건물 점검 절차에 따라 녹슨 철근, 손상된 콘크리트 등 위주로 대규모 보수 작업을 앞두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USA투데이 등은 이 아파트가 1990년대부터 지반이 조금씩 침하했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하기도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사고에 대한 브리핑을 받고 연방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미국 플로리다의 한 아파트가 순식간에 무너졌다. /영상=유튜브 KHOU 11 캡쳐

미국 플로리다의 한 아파트가 순식간에 무너졌다. /영상=유튜브 KHOU 11 캡쳐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