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고객에게 1년 동안 무료로 육류를 제공하겠다는 기업이 등장했다.

브라질 육가공기업 JBS의 미국법인은 24일(현지시간) 자사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미국인 고객의 가정 50곳에 1년 동안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등 육류를 무상 공급하겠다고 발표했다. 회사는 오는 26일부터 콜로라도주 그릴리에서 고객을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 프로그램을 시작할 예정이다.

JBS를 비롯한 육가공기업들에서는 지난해 직원들의 집단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했다. JBS 미국법인의 그릴리 공장에서만 지난해 300명 이상이 코로나19에 감염됐고 6명이 사망했다. 현재 JBS 미국법인의 직원 6만6000명 중 70%가 백신을 접종했다.

미국에서는 백신 접종을 장려하기 위해 대마초, 복권, 음료 등 경품을 지급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