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경기부양책 탄력받을 듯
미국 상원이 9530억달러(약 1080조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 예산안에 잠정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조 바이든 행정부가 정한 2조2000억달러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미국 경기 부양안이 탄력을 받게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2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민주당과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이날 백악관 핵심 관계자와 비공개 만남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인프라 투자 예산 규모에 큰 틀에서 합의했다. 이들은 24일 백악관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 합의안을 설명할 예정이다.

수전 콜린스 공화당 상원의원은 이날 협상 직후 기자들과 만나 “양당이 인프라 예산 패키지에 합의했다”며 “아직 세부사항 논의는 남아 있다”고 말했다. AP통신은 협상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양당이 도로 건설을 비롯해 전통적인 기반시설 건설에 예산을 편성하기로 가닥을 잡았다고 전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백악관 고위 관계자가 양당 상원의원들과 두 차례 만났다”며 “잠정 합의를 위한 진전을 이뤘고 바이든 대통령이 내일 이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양당 상원의원들은 9740억달러 인프라 예산을 편성하고, 이 가운데 5790억달러를 신규 사업에 배정하는 방안에 의견을 모았지만 백악관의 동의를 받지 못했다. 상원이 이번에 잠정 합의한 9530억달러 인프라 예산은 바이든 대통령이 올해 초 제안한 2조2000억달러의 ‘미국 일자리 계획’에는 못 미친다. 하지만 복지 투자 중심의 ‘가족계획’과 합쳐 총 4조달러 규모인 초대형 경기 부양안의 한 축이 일단락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21%인 법인세율을 28%로 올리는 방안을 제안했지만 공화당의 거센 반대에 부딪혔다. 이후 민주당은 인프라 예산을 먼저 추진하고 공화당의 반대가 심한 가족계획은 특별예산처리 절차 형태로 통과시키는 방향으로 선회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