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스 포르투갈 외교부 차관 방한
"코로나 끝나면 서울~리스본 직항 개설 논의"

“코로나19 사태 이후 포르투갈은 친환경에너지 전환과 디지털 혁신에 집중할 계획입니다. 한국 기업에도 많은 기회가 있을 겁니다.”

에우리쿠 브릴란트 디아스 포르투갈 외교부 국제화 차관(사진)은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이후 서울과 리스본을 잇는 직항 개설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디아스 차관은 한국과의 경제공동위원회에 포르투갈 대표로 참석하기 위해 지난 15~17일 방한했다. 코로나19 이후 외교부가 대면으로 연 첫 양자 경제공동위원회다. 그는 “삼성 LG 현대자동차 등 한국 기업의 포르투갈 진출을 늘리는 방안을 고민하는 자리였다”며 “포르투갈산 식품의 관세 장벽을 낮추는 의제도 다뤘다”고 했다.

한국과 포르투갈은 올해 수교 60년을 맞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마르셀루 헤벨루 드소자 포르투갈 대통령은 지난 4월 친서를 주고받으며 우호적 관계를 약속했다. 디아스 차관은 “가까운 미래에 고위 회담을 열자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했다.

포르투갈은 ‘재생에너지 분야 카타르’를 표방할 정도로 새로운 에너지원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오는 11월 하나 남은 석탄발전소가 문을 닫으면 석탄을 이용한 전력 생산 시대가 끝난다. 2030년께 전력의 80%를 재생에너지원으로 생산한다는 목표다.

지난해 한화큐셀은 포르투갈 태양광발전소 사업 입찰을 따냈다. 세계에서 가장 낮은 가격인 h당 11.14유로에 전력을 공급한다. 디아스 차관은 “수력발전을 위해 강에 댐을 건설하고 풍력발전소 태양광발전소 등을 짓는 다양한 정부 입찰 사업이 시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상반기 포르투갈은 유럽연합(EU) 의장국을 맡았다. 최근에는 EU의 첫 회복 기금 지원 국가로도 지정됐다. 디아스 차관은 포르투갈이 EU는 물론 중남미, 아프리카 진출에 중요한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로를 사용해 자산가치를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데다 지리적 이점이 크기 때문이다. 브라질 등 포르투갈어를 쓰는 국가가 많은 것도 매력이다. 그는 “외국인 직접투자(FDI) 유치를 위해 세금 혜택 등 인센티브를 제공한다”며 “포르투갈은 뉴질랜드 아이슬란드에 이어 세계평화지수 3위에 오를 정도로 안정적인 데다 열린 국가”라고 소개했다.

글=이지현/사진=김범준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