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2대 도시 버펄로 민주당 경선서 사회주의 후보 사실상 승리

미국, 61년만에 사회주의자 지방자치단체장 탄생 '눈앞'

자본주의를 상징하는 미국에서 61년 만에 사회주의자 지방자치단체장 탄생이 유력하게 됐다.

뉴욕타임스(NYT)는 23일(현지시간) 뉴욕주(州)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버펄로의 민주당 시장 경선에서 38세의 흑인 여성 후보인 인디아 월튼이 사실상 승리했다고 보도했다.

현직 시장인 바이런 브라운은 패배를 인정하지 않았지만, 개표가 막바지에 들어선 상황에서 표 차이가 7%포인트까지 벌어졌다는 점을 감안하면 결과가 바뀌기는 힘들 것이란 분석이다.

버펄로도 민주당 성향이 강한 지역이기 때문에 이변이 없는 한 민주당 경선 승리자가 오는 11월 시장 선거에서 당선될 것으로 보인다.

승리를 선언한 월튼 후보는 미국 내 사회주의자와 노동자들이 중심이 된 단체 '민주적사회주의자'(DSA)와 노동가족당(WFP)의 지원을 받았다.

월튼 후보가 시장이 된다면 1960년 밀워키의 프랭크 자이들러 시장이 사임한 이후 61년 만에 미국의 주요 도시에서 사회주의자 시장이 탄생하게 된다는 이야기다.

NYT는 월튼 후보의 경선 승리는 민주당 내 좌파 세력의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는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14세 때 미혼모가 된 월튼은 4명의 아이를 둔 간호사로 풀뿌리 정치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왔다.

월튼은 시장이 될 경우 노동 허가를 받지 못한 이민자와 세입자들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경찰의 폭력과 관련해서도 적극적으로 관여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월튼은 "너무나 오랫동안 시정은 평범한 노동자 가족들이 아닌 정치인과 개발업자들과 경찰을 위해 작동해왔다"며 "앞으로 모든 사람을 위한 시정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