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기자 신간서 폭로
트럼프의 진심?…'앙숙' 볼턴에 "코로나가 데려가길"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이 '앙숙'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상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으면 좋겠다고 악담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23일(현지시간) 미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데이미언 페랄타 등 2명의 워싱턴포스트 기자들이 트럼프 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다룬 신간 '악몽의 시나리오'에 이런 내용이 들어갔다.

지난해 래리 커들로 전 국가경제위원장이 회의 중 기침을 참는 모습을 보이자 분위기가 얼어붙었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장난처럼 바이러스를 밀어내려는 듯 손을 내저으며 분위기를 바꾸려고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웃으며 "장난치는 거다.

커들로는 절대 코로나19에 걸리지 않는다.

낙관주의로 이겨낼 거다"라고 하더니 "존 볼턴은, 코로나19가 볼턴을 데려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9년 9월 볼턴을 안보보좌관에서 경질했다.

볼턴은 이후 회고록을 출간, 트럼프 행정부의 난맥상을 낱낱이 폭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북미협상의 교착을 볼턴 탓으로 돌리기도 했다.

선(先)비핵화 중심의 '리비아 모델'을 내세운 볼턴의 강경한 태세로 북미협상에 성과가 나지 못했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