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로 열 쌍둥이를 낳았다고 주장하고 있는 고시아메 시톨레./사진=아프리카 뉴스 에이전시(ANA)

세계 최초로 열 쌍둥이를 낳았다고 주장하고 있는 고시아메 시톨레./사진=아프리카 뉴스 에이전시(ANA)

세계 최초로 열 쌍둥이를 출산했다고 주장했다가 진위 논란에 휩싸인 남아프리카공화국 여성이 현재 정신병원에 입원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달 초 열 쌍둥이를 제왕절개 수술로 순산한 것으로 알려졌던 고시아메 시톨레(37·사진)가 지난 17일 남아공 요하네스버그 인근 친척 집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측은 "시톨레가 범죄 혐의로 체포된 것은 아니다"면서 "가족이 실종 신고를 해 신병을 확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시톨레를 남아공 정부 사회개발부 소속 사회복지사에게 넘겼고, 사회복지사는 시톨레를 요하네스버그에 있는 템비사 병원으로 옮겼다. 이어 시톨레는 정신병동에 입원해 정신 감정을 받았다.

현지 매체는 소식통을 인용해 "검진 결과 시톨레가 임신했다는 증거가 없었다"며 "제왕절개 수술을 한 흔적도 없었다”고 보도했다. 보건 당국도 지역 민간 및 공공 시설에서 열 쌍둥이가 태어났다는 기록을 찾지 못했다고 전했다.

시톨레의 '가짜 출산' 의혹은 그의 남자친구인 테보호 초테치가 "아이들을 여지껏 보지 못했다"고 밝히면서 일파만파 번졌다. 초테치는 시톨레가 출산을 위해 집을 떠난 지난 7일 이후 아이들을 만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열 쌍둥이가 출산했다는 증거도 시톨레와 주고받은 메신저 메시지 외에는 없었다. 초테치는 결국 지난 10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접수했다.

지난 12일 초테치는 "시톨레와 아이들에 대한 후원을 중단해 달라"는 성명도 발표했다. "재정적 지원에 감사하지만, 아이들을 실제로 만나기 전까지는 계좌 입금을 중단해 달라"고 했다. 급기야 지난 15일에는 "열 쌍둥이 출산 소식을 믿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놨다.

시톨레는 열 쌍둥이 출산 소식을 처음 보도한 프리토리아 뉴스(IOL)와의 인터뷰를 통해 적극 해명에 나섰다. 시톨레는 "초테치는 그때나 지금이나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며 "그는 그저 기부를 통해 부자가 되길 바랐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의 행방은 계속 비밀로 유지할 것이며 누구에게도 아이들의 위치를 공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가짜 출산' 의혹에 대해 해명하는 고시아메 시톨레. /사진=피에트 람페디 프리토리아뉴스 편집장 트위터

'가짜 출산' 의혹에 대해 해명하는 고시아메 시톨레. /사진=피에트 람페디 프리토리아뉴스 편집장 트위터

시톨레의 변호인은 "시톨레는 본인의 뜻과 상관 없이 부당하게 입원을 당했다"며 "법원에 퇴원 명령을 신청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시톨레는 자신이 정신적으로 건강한 사람이라고 강하게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