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돔 16만개 뿌리겠다"던 도쿄올림픽 조직위
논란 커지자 "선수들 출국할 때 선물할 것"
평창 동계올림픽 때 배포된 무료 콘돔 /사진=연합뉴스

평창 동계올림픽 때 배포된 무료 콘돔 /사진=연합뉴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조직위)가 대회 기간 선수촌에 콘돔을 무료 배포하지 않겠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교도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조직위는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머무는 선수들에게 콘돔을 나눠주지 않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당초 조직위는 올림픽위원회(IOC)가 이번에도 콘돔의 지속적인 배포를 요청했다면서 16만 개의 콘돔을 준비해 배포하려했다. 코로나 시국에 콘돔 배포가 웬 말이냐는 논란이 제기되자 조직위는 준비한 콘돔을 대회 기간 중 배포하지 않고, 선수들이 출국할 때 선물할 것이라고 입장을 바꿨다.

콘돔 무료 배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한 거리두기 규정 때문에 33년만에 중단되게 됐다.

올림픽 선수촌에서 콘돔을 나눠준 것은 1988년 서울올림픽이 처음이다. 콘돔을 선수들에게 무료 배포하는 것은 대회 기간 사용하라는 의미가 아니다.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와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이즈)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서 기획된 캠페인이다.

2018년 평창 동계 대회에서도 역대 동계올림픽 최다인 11만 개를 배포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 때는 역대 최다인 45만 개가 배포돼 화제가 된 바 있다.

코로나19로 1년 연기된 도쿄 올림픽은 오는 7월23일 개막할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