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린 영국 콘월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영국 콘월 코로나19 감염 급증…정부 "G7 때문 아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정부 집계에 따르면 콘월 지역의 지난 7일간 신규 확진자는 844명으로 전주보다 126% 늘었다고 가디언이 보도했다.

같은 기간 영국 평균 증가율은 31%다.

인구 10만 명 당 확진자 수는 426명으로 전국에서 상당히 높은 편이다.

콘월은 그동안 코로나19 상황이 안정적이었고, 올해 1월 G7 회의 장소로 지정될 때도 이 점이 주요 요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최근 바이러스가 빠르게 퍼지자 지역에서는 G7이 원인이냐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고 지역 매체 콘월 라이브가 보도했다.

G7 정상회의는 11∼13일에 개최됐다.

이에 관해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G7이 원인이 아니라고 답변했다.

그는 이날 브리핑에서 G7 회의 참석자들은 도착 전과 회의 기간에 검사를 받았고, 지역에 전파된 사례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달 중순 실내 6인 이하 모임과 식당 실내석 영업이 허용된 후에 코로나19 사례가 늘어날 것이라고 했고, 지금 그 상황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