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주인, 해당 금액 계좌로 옮기려 했지만 동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에서 한 남성이 가상화폐를 20달러(한화 약 2만원) 가량 투자했는데 하룻 사이에 1000조원으로 불어난 사실이 알려져 이목을 끌고 있다.

21일 외신에 따르면 미국 조지아의 간호학교 학생인 크리스 윌리엄슨은 지난주 월요일에 '로켓 버니'라는 가상화폐를 20달러 주고 구매했다.

그는 다음 날 스마트폰으로 암호화폐 시세를 확인하고는 화들짝 놀라고 말았다. 그의 투자금은 1조 4000억달러(한화 약 1589조원) 이상으로 급등해 있었다.
크리스 윌리엄슨이 공개한 자신의 가상화폐 가격/사진=크리스 윌리엄슨 SNS

크리스 윌리엄슨이 공개한 자신의 가상화폐 가격/사진=크리스 윌리엄슨 SNS

코인을 곧바로 다른 계좌로 옮기려고 시도했지만 인출이 막혀 있는 상태였다.

윌리엄슨은 한 언론사와 인터뷰에서 "아침 9시께 일어나서 암호화폐 투자가 어떻게 됐는지 확인했다"며 "코인베이스에서 시황을 확인했는데 금액을 도저히 믿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거래소에 연락했으나 확인해보겠다는 답변만 받았다. 투자한 로켓 버니에도 문의했지만 아무런 설명을 듣지 못했다.

윌리엄슨은 암호화폐 계좌에 프로그램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현재 그의 계좌는 인출이나 거래를 할 수 없이 동결된 상태다. 그는 이러한 큰 돈이 자신에게 들어온다면 가족들과 주위의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데 쓰고 싶다고 밝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