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진출 글로벌 투자은행 아직은 이익창출에 고전

중국에 진출한 글로벌 투자은행 중 상당수가 지난해 순손실을 기록하거나 겨우 적자를 면하는 등 이익 창출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1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중국에 진출한 주요 투자은행은 지난해 중국에서 평균 3억800만위안(약 540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특히 미국계 투자은행 JP모건은 2억1천200만위안의 매출을 올렸지만 운용비용이 3억8천300만위안에 달하면서 1억7천800만위안의 적자를 냈다.

일본 노무라도 적자 규모가 6천900만위안으로, 전년의 5천400만위안보다 커졌다.

영국계 HSBC는 순손실 규모가 1억3천500만위안으로 전년의 1억7천800만위안보다는 줄었지만 여전히 적지 않은 적자를 기록했다.

다만 크레디트 스위스는 1천100만위안, 모건스탠리는 140만위안의 순이익을 각각 올리면서 수년간의 적자행진에서 벗어났지만 이익 규모는 아직 미미했다.

다만 스위스계 UBS는 중국내 순이익이 전년의 6배인 6천300만위안으로, 투자은행 부문의 수수료 수입에 힘입어 뚜렷한 이익 성장세를 보였다.

골드만삭스는 지난해 중국내 실적을 별도로 공개하지는 않았다.

블룸버그통신은 글로벌 투자은행들의 중국 현지 매출이 늘어나고 일부는 흑자 전환에 성공했지만 의미 있는 이익 달성을 위해서는 여전히 많은 시간과 투자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지난해 중국 투자은행은 자국 내에서 244억위안을 벌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