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사진=한국경제신문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사진=한국경제신문

이달 초 테슬라를 떠난 제롬 길렌 전 트럭 사업 부문 사장이 2억7400만달러(약 3101억원) 어치 텍슬라 주식을 팔아치운 것으로 확인됐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길렌은 스톡옵션을 통해 확보한 테슬라 주식 45만여주를 지난 10일부터 세 차례에 걸쳐 주식을 매도했다는 신고서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했다.

길렌의 스톡옵션 행사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는 독일 다임러에서 일하다 2010년 테슬라의 합류한,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의 핵심 참모 중 하나였다. 자동차 사업 사장에 이어 트럭 부문 사장까지 지냈다.

그가 머스크와 결별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길렌이 퇴사한 뒤 시장에서는 테슬라의 전기트럭과 4680(지름 40mm에 길이 80mm) 배터리 등의 개발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바 있다.

고든 존슨 GLJ리서치 애널리스트는 길렌을 두고 “테슬라에서 두 번째로 중요한 역할을 했던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한경우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