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 /뉴스1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 /뉴스1

오스트리아가 발칸 반도 국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00만회분을 기부할 계획이다.

18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는 알바니아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세르비아 등 국가에서 온 대표들과 만난 뒤 기자들에게 "8월부터 연말까지 100만 회분의 백신을 오스트리아에서 서부 발칸 국가들에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제적인 수준에서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을 극복해야 국내 코로나19 사태를 헤쳐나갈 수 있을 것이라 발언했다. 기부 물량 대부분은 아스트라제네카가 백신이다. 어떤 국가가 얼마나 백신을 제공 받을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오스트리아에선 900만명의 절반가량 인구가 코로나19 백신을 최소 1회 맞았다. 4분의 1가량은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전해진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