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 때문에 복권 당첨 후에도 기념 촬영을 못했던 미국 아이다호의 한 부부가 올해 한을 풀었다.

최근 아이다호 지역 외신에 따르면 다이앤 차베스의 남편은 2년 연속으로 복권에 당첨됐다.

지난해 5월 차베스의 남편은 상금 5만 달러(한화 5660만 원)의 복권에 당첨됐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복권 사무소가 문을 닫아 복권 당첨을 기념하는 대형 수표를 들고 사진을 촬영하지 못했다.

상금만 따로 받은 차베스 부부는 일생일대의 행운을 기념하지 못한 실망감을 안고 집으로 돌아가야 했다.
두 번째 복권 당첨 후 환히 웃고 있는 차베즈 부부. /사진=아이다호 지역 뉴스

두 번째 복권 당첨 후 환히 웃고 있는 차베즈 부부. /사진=아이다호 지역 뉴스

1년 후 차베스는 또 다른 기회를 얻게 됐다. 남편이 최근 즉석 복권을 구입해 1등인 20만 달러(한화 2억 2640만 원)의 주인공이 된 것.

아이다호 로터리 측은 SNS를 통해 "차베스 부부가 드디어 새로운 기회를 얻게 됐다"며 "드디어 그녀는 대형 수표를 들고 촬영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차베스 부부는 당첨금 20만 달러라고 쓰여진 대형 기념 수표를 들고 활짝 웃으며 기쁨을 드러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