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총회는 18일(현지시간)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고 무기 금수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AP·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유엔총회는 찬성 119표, 반대 1표, 기권 36표로 미얀마 관련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벨라루스의 요구로 컨센서스(전원동의) 채택 대신 표결에 상정된 이번 결의안에 벨라루스만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졌다.

중국과 러시아는 기권을 선택했다.

결의안은 "모든 회원국에 미얀마로의 무기 유입을 차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미얀마 군부에는 작년 11월 선거 결과를 존중하고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비롯한 정치범들을 석방할 것을 요구했다.

유엔총회, 미얀마 무기금수 촉구 결의안 채택…쿠데타 규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