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폐탄광촌에서 8천억 원대 로또 당첨자 나와
외지에서까지 "나눠 달라" 동냥 이어져
로나코닝 전경 / 사진 = WP

로나코닝 전경 / 사진 = WP

미국의 한 작은 산골 마을에 수천억원대 복권 당첨자가 나왔지만 아직도 당첨자가 밝혀지지 않았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올해 1월 메릴랜드주 라나코닝에서 누군가 7억3100만 달러(약 8300억원)짜리 파워볼 복권에 당첨됐다. 이는 메릴랜드주 사상 최고액이자 미국 전역에서 다섯번째로 많은 액수라 눈길을 끈다.

로나코닝은 폐탄광촌으로 인구가 1200명(400가구)에 불과하다. 그러자 마을 주민들뿐만 아니라 외지에서도 당첨금을 나눠달라는 요구가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5개월째 당첨자는 나오지 않고 있다.

당첨복권을 판매한 가게의 주인인 리처드 레이븐스크로프트는 몰려드는 적선과 동냥 요구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그는 “사람들이 ‘안주면 말고’식으로 대든다”고 호소했다.

탄광업, 목재업이 사양산업이 돼 성장동력을 잃은 라나코닝의 빈곤율은 24%로 메릴랜드주 전체의 두배다. 이곳 사람들은 마을을 위해 돈을 써달라며 아직 밝혀지지도 않은 당첨자에게 닦달을 이어가고 있는 것.

지역 주민들로부터 당첨자로 의심을 받은 한 커플은 동냥 공세에 일상이 마비되는 지경에 이르자 당국에 신변구조를 요청하고 대응을 위해 변호사를 부른 데 이어 지역 신문에 헛소문이라고 광고를 내기도 했다.

복권 판매점주 레이븐스크로프트는 매일 새벽 복권을 사러 들렀다가 잭팟이 터진 뒤 발길을 끊은 한 사람을 이름은 언급하지 않은 채 유력한 당첨자로 추정했다.

점원들은 당첨자가 언젠가는 밝혀질 것이며 그 시점은 당첨자가 조용히 마을을 떠날 때일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