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국제협력단,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에 2년 연속 A등급 획득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은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20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에서 2년 연속 A등급 평가를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기획재정부는 공공기관의 자율적인 경영개선을 유도하고 책임경영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2004년부터 평가를 하고 있다.

올해는 공기업 36개, 준정부기관 54개, 강소형 41개, 총 131개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평가가 이뤄졌고 이 가운데 A등급인 '우수'를 받은 곳은 23곳이다.

창립 30주년을 맞은 코이카는 지난해부터 정부가 추진하는 '다 함께 안전한 세상을 위한 개발협력구상(ODA KOREA)'의 하나로 개발도상국의 코로나19 회복력 강화를 위한 ABC프로그램을 도입했다.

116개국에 1억 6천만 달러(1천812억 원)어치 방역품과 생필품·교육장비 등을 지원해 3천800여만 명에게 혜택을 줬다.

사회적 가치 성과 창출에도 힘써 개발도상국 사업 현장 파견 중단에 따른 고용감소 극복을 위해 비대면을 활용해 7천800여 개 일자리를 유지하고, K-방역품 생산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해 523억 원의 수출 증대에도 도움을 줬다.

또 대국민 정보공개에도 힘써 수년간 미흡 수준이던 국제원조투명성지수를 우수 등급으로 끌어올리고 '2020년 공공기관 통합 경영공시'에서도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손혁상 코이카 이사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 노력 동참과 사회적 가치, 한국판 뉴딜 등 정부 정책에 맞춰 전 임직원이 하나가 돼 좋은 결과를 얻었다"며 "이에 안주하지 않고 글로벌 탄소 중립을 촉진하는 '그린뉴딜 개발협력'을 선도하는 등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내는데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