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경 폭력에 860여명 사망…보복 무장투쟁 격화하며 내전 양상
"미얀마군, 마을 방화" vs "반군, 양민 학살"…유엔, 우려 표명

쿠데타 이후 5개월째로 접어든 미얀마에서 최근 군부와 반군부 세력이 각각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인명피해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유엔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나섰다.

18일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유엔 미얀마 사무소는 전날 성명을 내고 소수민족 반군 세력이 민간인 25명을 처형했다는 주장과 군경이 마을을 통째로 불태웠다는 보도와 관련, 인권유린 상황 악화에 우려를 표명했다.

지난 2월1일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군부와 이에 저항하는 민주진영 및 소수민족 반군간 충돌은 최근 몇 달간 격화돼 왔다.

특히 군부 탄압 과정에서 860명이 넘는 시민들이 사망하면서 초기 비폭력 투쟁에서 최근에는 무장투쟁으로 양상이 바뀌면서 점차 내전 양상을 띠고 있다.

유엔은 성명에서 군부 및 반군부 진영에 의해 자행된 것으로 알려진 인권유린 행위들을 거론하면서 "현재 모든 위기와 관련된 이들은 국제적인 인권 규범과 기준을 존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여기에는 민간인 및 민간 기반시설에 대한 부수적 피해를 최소화해야 하는 의무와 함께 지역사회와 가족 또는 개인들에 대한 집단적 처벌을 금지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최근 동부 카렌주에서는 민간인으로 보이는 25명의 사체가 대거 발견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들은 카렌민족방위조직(KNDO)에 의해 지난달 31일 억류됐던 것으로 알려졌었다.

KNDO는 카렌족 무장단체인 카렌민족연합(KNU)의 군사 조직 중 하나다.

"미얀마군, 마을 방화" vs "반군, 양민 학살"…유엔, 우려 표명

이에 대해 미얀마 군부는 KNDO가 도로 건설 노동자 25명을 구금한 뒤 살해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KNDO 대변인은 현지 매체 이라와디에 이들은 민간인이 아니라 간첩 행위를 하기 위해 신분을 숨긴 군인들이라고 반박했다.

대변인은 또 25명 중 일부는 KNDO 병사들이 사살했지만, 다른 이들은 미얀마 군부의 포격으로 인해 숨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의혹이 커지면서 KNU는 16일 성명을 내고 이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단을 구성하겠다고 발표했다.

KNU는 성명에서 "우리는 무장 충돌 와중에도 민간인은 살상하지 않는 제네바 협약을 따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부 마궤 지역의 킨마 마을에서 지난 15일 발생한 방화 사건은 국제적으로도 논란을 가져왔다.

현지 매체들은 이 마을에 쳐들어온 군경이 불을 질러 250여가구 대부분이 불에 탔다고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80대 노부부가 불에 타 숨졌다고 주민들은 전했다.

이와 관련,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이 전했다.

두자릭 대변인은 "이번 사건은 과거 서부 라카인주 로힝야족 사태에서 봤던 군경의 조직적인 방화를 상기시킨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구테흐스 총장은 미얀마 전역에서 일어나는 군경의 민간인 탄압을 강력히 비난하고 있다"며 "단합된 국제사회의 대응이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군부 관영 매체는 군사정권에 반대하는 테러리스트들이 자신들에 동조하지 않는 누군가의 집에 불을 질렀고, 그 불이 바람을 타고 이웃으로 옮겨붙었다면서 책임을 부인하고 있다.

한편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쿠데타 이후 군부에 의해 임명된 지역 하급관리 10여명이 반군부 저항 세력으로부터 폭발물이나 총기 공격을 받아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