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연구팀, 의학저널 '랜싯'에 발표…"2007년 12%에서 6%P 상승"

중국 가임기 여성의 불임 유병률이 지난 10여년간 전문가들의 예상치보다 빠르게 상승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전문가들은 이에 따라 인구 감소를 막기 위해 출산 장려 정책을 펼치는 중국 당국의 노력에 장애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한다.

"중국 가임기 여성 불임 유병률 18%"…출산장려 정책에 차질

베이징대학제3의원의 챠오제 박사팀이 최근 국제 의학저널 랜싯(Lancet)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가임기 여성의 불임 유병률이 18%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아이를 갖기를 원하지만, 임신에 어려움을 겪는 중국 여성이 5.6명당 1명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2007년의 조사에서는 가임기 여성의 불임 유병률이 12%였다.

앞서 장쑤(江蘇) 정치협상회의(정협) 위원인 쑨시는 중국 가임기 여성의 불임 유병률이 오는 2025년에 18%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8일 중국 가임기 여성의 불임 유병률이 전문가들의 예상치보다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챠오 박사팀은 이 논문에서 불임을 최소 1년 동안 임신하기를 원했지만, 임신에 실패한 경우로 정의했다.

산부인과 전문의이자 생물학자인 챠오 박사는 논문에서 "나이와 관련된 불임 이외에도, 불임은 유해환경 노출, 염색체 이상, 생활 방식, 예기치 못한 요인들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중국 정부가 인구감소를 막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발표된 것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은 지난 5월 31일 당 총서기인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주재로 회의를 열어 '가족계획 정책 개선과 장기적인 인구 균형 발전에 관한 결정'을 심의, 한 가정당 3명까지 자녀를 낳을 수 있도록 하는 정책 시행을 결정했다.

2016년 '한 가정 두 자녀 정책'을 시행한 데 이어 산아제한을 사실상 폐지한 것이다.

중국은 1970년대 식량난 등을 우려해 급속한 인구증가를 막기 위한 '한 가정, 한 자녀 정책'을 도입했다.

그러다 출산율이 감소하자 중국 정부는 2016년 '한 가정, 한 자녀 정책'을 폐지하고 '한 가정, 두 자녀' 정책을 실시했다.

이후 중국 정부는 출산율 급증을 점쳤지만, 예상이 빗나갔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지난 5월 11일 발표한 인구 센서스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말 중국의 인구는 14억1천178만 명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지난해 출생 인구는 1천200만 명으로 4년 연속 감소했다.

전문가들은 만일 중국이 출생률을 높이지 못하면 인구 감소와 함께 경제 성장이 둔화하는 일본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고 경고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