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의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이사회 의장에 선임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16일(현지시간) 이사회가 만장일치로 나델라를 의장에 앉히기로 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나델라가 사업에 대한 깊은 이해도를 지렛대 삼아 의장으로서 이사회의 의제를 설정하는 작업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나델라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창업자 빌 게이츠, 존 톰슨에 이어 세 번째 이사회 의장이 됐다. 인도 이민자 가정 출신인 나델라는 2014년 2월 CEO에 올랐다. 당시 스마트폰 열풍으로 PC 시장이 쪼그라들면서 윈도우 운영체제를 주력으로 하던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기울어가던 때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나델라 체제 이후 부활한 것으로 평가된다. 그는 클라우드 컴퓨팅을 새 성장동력으로 삼아 회사를 다시 일으켜 세웠다. 사무용 소프트웨어 '오피스'를 클라우드와 접목해 부흥시켰고, 모바일용 앱과 인공지능(AI) 등도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았다.

그의 지휘 아래 마이크로소프트 주가는 7배 이상 올랐고, 시가총액은 2019년 최초로 1조달러(약 1129조9000억원)를 넘겼다. 현재 시가총액은 미국 기업 중 애플에 이어 2위다.

이런 실적 상승에 힘입어 2019년 경제지 포춘은 나델라를 올해의 기업인으로 선정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번 조치를 "나델라에 대한 신임 투표"라고 평가하면서 "회사에서 그의 영향력이 강화됐다"고 분석했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