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먼저 회견 뒤 바이든 따로 각자 회견…첫 정상회담서 선물 교환
푸틴 "이견 불구 건설적"…바이든, 의회난입 꺼내든 푸틴에 "웃기는 비교"
일찍 끝난 미러회담…'지각대장' 푸틴 먼저 도착·바이든 엄지척(종합)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은 예상보다 일찍 끝났다.

당초 4∼5시간은 걸릴 것으로 예상됐으나 회담은 약 3시간 30분만에 종료됐다.

기념사진 촬영 및 공개 모두 발언 등을 제외하면 실질적으로 만난 시간은 3시간에 그쳤다.

정상회담은 애초 소인수 회담에 이어 1차 확대 회담, 짧은 휴식, 2차 확대 회담 순으로 4∼5시간 동안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백악관 측은 1·2차 확대 회담을 합쳐 시간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중간에 한 번 20분 동안 휴식을 가졌으나, 두 정상이 함께하지는 않았다.

외국 지도자와의 회담에 지각하는 것으로 유명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은 먼저 회담장에 도착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보다 15분 늦게 도착했다.

일찍 끝난 미러회담…'지각대장' 푸틴 먼저 도착·바이든 엄지척(종합)

두 정상은 회담을 마친 이후에는 공동 기자회견 대신 각자 회견을 진행했다.

먼저 언론 앞에 선 푸틴 대통령의 회견은 1시간이나 이어졌다.

회담 후 호텔로 이동한 바이든 대통령은 참모진과 함께 푸틴 대통령의 회견을 면밀히 주시했다고 CNN방송이 당국자를 인용해 전했다.

푸틴 대통령이 회담 결과를 어떻게 설명하는지 파악하고 바로잡을 것을 추려내기 위함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별도 회견을 잡은 건 2018년 공동 회견을 했다가 거센 정치적 후폭풍에 시달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의식한 결과라는 분석이 대체적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 분위기가 좋았고 긍정적이었다고 평했다.

푸틴 대통령의 '특기'인 협박은 없었다고 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이 회견에서 의회난입 사태와 '흑인 목숨은 소중하다' 시위, 관타나모 수용소 등을 거론하며 미국의 인권 상황으로 반격에 나선 데 대해서는 크게 웃음을 지어 보이며 "웃기는 비교"라고 일축했다.

회담을 마친 바이든 대통령은 리무진에 탑승하면서 취재진에게 오른손 엄지를 치켜세우기도 했다.

이는 회담이 비교적 긍정적이었다고 알리는 신호로 관측됐다.

푸틴 대통령은 회견에서 "원칙적 기조에 따라 진행됐고 여러 문제에서 (양측의) 평가들이 엇갈렸다"며 이견에도 불구하고 회담은 상당히 건설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바이든과 새로운 이해와 신뢰의 수준에 이르렀나'는 질문에는 '인생에는 행복은 없으며 오직 행복의 섬광만이 있을 뿐이다'라는 대문호 레프 톨스토이의 말을 인용하면서 "현재의 (미러 관계) 상황에서 가족 간의 신뢰 같은 것은 있을 수 없다.

하지만 신뢰의 섬광은 비쳤다"고 설명했다.

양측 모두 표면적으로는 회담을 '긍정적'·'건설적'으로 치켜세우면서도 팽팽한 신경전을 펼친 셈이다.

일찍 끝난 미러회담…'지각대장' 푸틴 먼저 도착·바이든 엄지척(종합)

푸틴 대통령을 신뢰하는지에 대한 질문에서도 바이든 대통령은 "이건 신뢰의 문제가 아니라 이익 및 이익의 확인에 관한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고는 "'먹어봐야 푸딩의 맛을 안다'는 옛말이 있다.

곧 알게 될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장에 입장하면서 '푸틴을 믿느냐'는 취재진 질문이 나온 직후 고개를 끄덕였는데, 백악관이 부랴부랴 '질문이 쏟아지는 상황에서 특정 질문의 답으로 끄덕인 게 아니다'라는 입장을 내며 진화한 상황이었다.

평소 말실수가 잦기로 유명한 바이든 대통령은 회견에서 푸틴 대통령을 '트럼프 대통령'이라고 지칭하는 실수도 했다가 곧바로 바로잡기도 했다.

일찍 끝난 미러회담…'지각대장' 푸틴 먼저 도착·바이든 엄지척(종합)

양 정상은 선물도 주고받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들소 모양의 크리스털 조각상과 항공기 조종사용 안경을 선물했다고 백악관이 전했다.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러시아의 민속공예품 세트를 선물했다고 소개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서로 회담은 건설적이고 긍정적이었다고 언급했지만, 사이버 공격부터 인권에 이르기까지 현안이 극명히 엇갈렸다면서 긴장은 여전히 명백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