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푸틴, 전략적 안정에 관한 공동 성명에 서명"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전략적 안정에 관한 공동 성명에 서명했다고 스푸트니크 통신이 보도했다.

두 정상은 성명에서 "우리는 미국과 러시아가 긴장의 기간에도 전략적 영역에서 예측 가능성을 보장하고 무력 충돌의 위험과 핵전쟁의 위협을 줄이려는 공동의 목표에 진전을 이룰 수 있다는 점을 보여왔다는 점에 주목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신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뉴 스타트)의 연장은 핵무기 통제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보여준다"며 "오늘(16일) 우리는 핵전쟁으로 승리할 수 없고 절대 싸워서도 안 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이러한 목표와 일치되게, 미국과 러시아는 함께 통합적인 양자 전략적 안정 대화를 가까운 미래에 시작할 것"이라며 신중하고 강력할 "이 대화를 통해 우리는 미래의 군비 통제와 위험 감소 조처를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뉴 스타트는 지난 2010년 4월 당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체결한 협정이다.

미·러 양국이 실전 배치 핵탄두 수를 1천550개 이하로, 이를 운반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전략폭격기 등의 운반체를 700기 이하로 각각 줄이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 협정은 1991년 7월 미국과 옛 소련이 핵탄두와 대륙간탄도미사일 등의 감축에 합의한 전략무기감축협정(스타트·START)의 맥을 잇는 것이다.

2011년 2월 5일 발효한 10년 기한의 뉴 스타트 협정은 양국이 합의하면 5년간 연장된다는 부가 조항을 두고 있었다.

미·러는 뉴 스타트 만료를 앞두고 지난 1월 모스크바 시내 러시아 외무부 청사에서 조약을 5년 연장하는 내용을 담은 외교 노트를 교환했고, 이후 조약 연장안 비준을 위한 양국의 내부 절차가 마무리되면서 지난 2월 연장안이 발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