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온라인 쇼핑몰에서 한국산 KF94 마스크가 인기를 끌면서 ‘짝퉁’ 상품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보다 못한 주일 한국대사관이 라쿠텐과 아마존, 큐텐 등 일본 대형 인터넷 쇼핑몰을 상대로 대응에 나섰다.

17일 일본 유통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확산한 이후 일본에서 KF94 마스크 판매량이 꾸준히 늘고 있다. 코로나19 초기 방역에 실패한 일본에서 한국은 방역 모범국으로, KF94 마스크는 ‘K방역’의 대표상품으로 인정받고 있어서다.

마스크를 공산품으로 분류하는 일본에 성능을 인증하는 제도가 없다는 점도 KF94가 잘나가는 이유로 꼽힌다. 한국은 마스크를 의료용품으로 취급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품질을 인증한다. 식약처의 승인을 받은 제품은 ‘의약외품’이라는 문구와 함께 ‘KF94’로 표기할 수 있다.

KF94는 황사나 미세먼지 입자를 94% 이상 차단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일본 소비자들은 이를 코로나바이러스를 차단하는 마스크로 인식한다.

문제는 주요 인터넷 쇼핑몰에서 저렴한 가격을 앞세운 모조품이 KF94 마스크 행세를 하고 있다는 점이다. 일본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KF94 인증을 받지 않았으면서도 ‘KF94’, ‘한국제’라는 광고문구를 내건 중국산 마스크가 수십 종 검색된다. KF94라면서 중국 인증서를 올려놓은 판매자도 있다.

일본에서 30년 이상 무역업을 해온 이순배 거산재팬 사장은 “싼 가격 때문에 사이트 상단에 배치되는 제품의 상당수가 중국산 모조품”이라고 말했다. 해당 쇼핑몰의 상품평에도 “KF94라는 광고문구를 보고 구매했더니 중국산 저질 마스크가 배송됐다”는 항의 글이 끊이지 않는다.

짝퉁을 방치하면 정품을 만드는 기업뿐 아니라 KF94의 브랜드 신뢰도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 기업의 피해 사례가 잇따르자 주일 한국대사관과 KOTRA는 최근 관계기관 협의회를 열고 대형 온라인 쇼핑몰에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온라인 쇼핑몰은 한국대사관의 문제 제기를 받아들여 일부 모조품의 판매를 차단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