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d, 예정보다 1년 앞당길 듯
파월 "자산 매입 축소 논의"
지난해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발생 직후 ‘제로 금리’를 도입했던 미국 중앙은행(Fed)이 기준금리 인상 예상 시점을 2024년에서 2023년으로 앞당겼다. 코로나19 백신 보급 덕분에 경기가 빠르게 회복하고 있는 데다 물가가 예상보다 더 뛰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Fed는 16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직후 내놓은 성명에서 “기준금리를 종전의 연 0.00~0.25%로 동결했다”고 밝혔다.

FOMC 위원들의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점도표에선 2023년 0.25%포인트씩 두 차례 금리를 올릴 것이라고 예측했다. 18명의 위원 중 13명이 2023년 금리 인상을 내다봤다. 7명은 내년부터 금리를 올릴 수 있다고 예상했다. 직전 점도표가 공개됐던 3월엔 내년 금리 인상 전망이 4명, 2023년은 7명에 불과했다.

Fed는 물가 및 성장률 전망치도 대폭 상향 조정했다. 올해 물가는 종전 2.4%에서 3.4%로,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6.5%에서 7.0%로 각각 수정했다. 성장률 전망이 들어맞으면 1984년(7.2%) 후 37년 만의 최고치가 된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별도 기자회견에서 “국채 및 주택저당증권(MBS) 매입 규모를 줄여나가는 테이퍼링에 대해 (초기 단계의) 논의를 했다”고 확인했다. 그는 “고용시장에서 상당한 추가 진전이 이뤄진 뒤 테이퍼링 계획을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시장에선 오는 8월 말로 예정된 잭슨홀 미팅(연례 경제정책 심포지엄)에서 테이퍼링 일정을 발표한 뒤 이르면 연말부터 실제 자산 매입 규모를 줄여나갈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투자회사 찰스슈왑의 캐시 존스 채권운용 책임자는 “1년 정도 시간이 소요되는 테이퍼링 절차가 모두 끝나야 기준금리 인상에 착수할 수 있다”며 “Fed가 2023년 두 차례 금리를 올리려면 연내 테이퍼링을 시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