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억회분 산 EU, 접종 차질 우려
독일 제약업체 큐어백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예방 효과가 4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로이터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큐어백의 자체 기준은 물론 국제 보건계의 기대(50~70%)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이번 조사 결과는 유럽과 중남미의 자원자 4만 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나온 134개 사례를 분석해 산출했다. 큐어백은 자사 백신이 젊은 층에 효과적이었지만, 취약층인 60세 초과 고령층에선 효과가 입증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예방 효과 47%는 면역 효과가 낮은 편에 속하는 백신인 시노팜(79%), 얀센(66%), 시노백(51%)보다도 저조한 수치다. 큐어백 측은 “미리 목표했던 통계적 성공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고 했다.

예방 효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 이유는 변이 바이러스에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큐어백이 감염 사례 124건을 살펴본 결과 단 한 건만이 2019년 말 중국 우한에서 보고된 초기 바이러스였고, 나머지는 13종의 변이 바이러스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57%는 전염력이 강한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브라질,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였다.

프란츠 베르너 하스 큐어백 최고경영자(CEO)는 “중간 결과가 더 좋게 나오길 기대했지만 광범위하고 다양한 변이로 인해 높은 예방 효과를 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 결과로 유럽 국가들은 백신 보급 계획에 차질을 빚을 우려가 커졌다. 유럽연합(EU)은 최대 4억500만 회분에 달하는 큐어백 백신을 구매하기로 한 거의 유일한 고객이다. 큐어백 백신은 화이자-바이오앤테크, 모더나 백신처럼 메신저리보핵산(mRNA) 기술을 이용해 개발되고 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