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17일 대책본부 회의서 공식 결정…'중점조치'로 전환
신규확진 도쿄 501명 포함 1천700명대…3개월 만에 최소치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 대책으로 오는 20일까지 시한으로 도쿄 등 전국 10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에 발효 중인 긴급사태를 오키나와(沖繩)현을 제외한 나머지 9곳에선 연장하지 않고 해제하기로 했다.

교도통신은 16일 정부 측이 여당 측에 이 같은 내용의 긴급사태 해제 계획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도쿄, 오사카 등 7개 광역지역에선 긴급사태를 해제하되 내달 11일까지 긴급사태에 준하는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를 적용해 음식점에서의 주류 제공 제한 등 일부 감염 억제 대책을 계속 시행할 방침이다.

오키나와의 긴급사태와 도쿄 등지의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는 내달 11일까지 적용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림픽 개최 도시' 도쿄, 21일부터 코로나 긴급사태 해제될 듯

일본 정부는 17일 오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주재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이를 공식 결정할 예정이다.

스가 총리는 16일 저녁 취재진에게 "전국적으로 (신규) 감염이 감소하는 추세이지만 '스피드'(감소세)도 둔화하고 있다"며 "지역별로 철저한 감염 방지 대책을 시행하면서 백신 접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월 25일부터 도쿄, 오사카, 교토, 효고 등 4개 광역지역에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강화하기 위한 3번째 긴급사태를 17일간 선포했다.

그러나 전염성이 한층 강한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가 줄지 않으면서 의료체계 붕괴 위험도 커지자 긴급사태를 5월 말까지 연장하면서 대상 지역에 홋카이도, 히로시마, 오카야마, 후쿠오카, 아이치 등 5개 지역을 추가했다.

또 지난달 23일부터 오키나와현을 새롭게 포함한 데 이어 같은 달 28일 전체 대상 지역의 발효 시한을 이달 20일로 재차 연장했다.

'올림픽 개최 도시' 도쿄, 21일부터 코로나 긴급사태 해제될 듯

일본 정부가 오키나와를 제외한 9개 지역의 긴급사태를 시한에 맞춰 해제하면 도쿄 지역은 58일 만에 긴급사태 상황에서 벗어나게 된다.

다만 긴급사태에 준하는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가 계속 적용될 경우 외출 자제 요청이나 음식점 영업시간 제한 등 기존의 감염 예방대책이 다소 완화한 수준에서 지자체장 판단에 따라 계속 시행되기 때문에 주민 불편은 불가피하게 된다.

이날(16일)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도쿄 501명을 포함해 총 1천710명(오후 8시 기준)으로 집계됐다.

같은 수요일 기준으로는 수도권의 2차 긴급사태 해제 결정 전날인 3월 17일(1천532명) 이후 3개월 만에 최소치다.

'올림픽 개최 도시' 도쿄, 21일부터 코로나 긴급사태 해제될 듯

일본에선 지난 3월 2차 긴급사태를 전면 해제한 뒤 신규 확진자가 급증세로 돌아서면서 한 달여 만에 도쿄 등을 중심으로 3차 긴급사태가 선포됐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도쿄올림픽 개막을 1개월여 앞두고 이뤄지는 이번 긴급사태 해제 후에도 얼마 지나지 않아 재확산이 반복될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와 교토(京都)대학 등이 참여한 연구팀은 16일 후생노동성이 운영하는 코로나19 전문가 회의에서 올림픽 개막 직후인 7월 후반이나 8월 전반에 도쿄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1천 명을 넘어서면서 긴급사태를 재선포해야 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인도에서 유행하는 변이 바이러스 중에서 전염성이 한층 강한 것으로 알려진 델타 변이의 영향이 비교적 적고 올림픽을 포함한 기간의 유동 인구 증가를 10% 정도로 억제하는 상황을 가정한 추정이다.

한편 후생노동성은 지난 14일까지 일본 전역에서 총 117명이 인도 유행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