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내일부터 야외에서 마스크 벗는다…20일 야간통금 해제

프랑스에서 6월 20일부터 야간 통행금지 조치가 사라진다.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는 16일(현지시간)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기대했던 것보다 상황이 더 빨리 나아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후 11시로 늦춘 통금 시작 시각을 애초 이달 30일 완전히 해제할 계획이었으나 일정을 열흘 앞당긴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지역을 중심으로 지난해 10월 중순부터 저녁 시간 외출을 제한한 지 8개월 만이다.

그사이 프랑스에는 전국 단위 이동 제한 조치가 지난해 10∼12월, 올해 4∼5월 두 차례 내려졌고, 봉쇄가 풀린 이후에도 통금은 유지됐다.

카스텍스 총리는 아울러 17일부터 야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발표했다.

다만 시장, 경기장과 같이 사람이 붐비는 장소에 있거나 줄을 서야 할 때는 밖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실내에서는 여전히 마스크를 써야 한다.

프랑스에서는 전날 기준 전체 인구의 45.9%, 성인 인구의 58.6%에 해당하는 3천76만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

2차 접종까지 마친 사람은 전체 인구의 22.0%, 성인 인구의 28.1%다.

프랑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74만4천589명으로 전 세계에서 네번 째로 많고, 누적 사망자는 11만530명으로 세계 9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