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법원 "다원주의 사회에서 용인되는 발언" 판결
BBC 뉴스 캡처

BBC 뉴스 캡처

영국에서 성 소수자를 향한 다소 폄하하는 발언을 한 후 회사에서 해고됐던 여성이 재판에서 승리해 복직할 수 있게 됐다.

15일(이하 현지 시각) BBC 뉴스 등에 따르면 잉글랜드·웨일스 고등법원 재판부는 지난 10일 싱크탱크 글로벌개발센터(CGD)에서 성차별 발언 논란으로 해고됐던 마야 포스테이터(47)를 복직시키라고 판결했다.

포스테이터는 지난 2018년 소셜미디어 트위터를 통해 "남성은 여성이 아니다. 성별은 바꿀 수 없다", "트랜스젠더 여성은 여성이 아니다"는 등 주장을 담은 글을 여러 차례 올렸다가 직장 동료들의 비판을 받고 다음 해 CGD와 재계약을 하지 못했다.

재판부는 "그의 관점이 매우 공격적이고 누군가를 고통스럽게 할 수 있더라도 용인돼야 한다"며 1심 판결이 법리적으로 잘못됐다 판시했다. 또한 "젠더에 관한 그의 표현은 평등법에 따라 보호받을 수 있다. 이런 표현이 트랜스젠더의 권리를 파괴하는 것은 아니다"라면며다만 이번 판결이 포스테이터에 대한 비판을 면책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번 판결에 포스테이터는 "정당성이 입증돼 매우 기쁘다. 중요한 진실을 말했다는 이유만으로 직장에서 쫓겨났다"면서 "여성이란 성별은 마음대로 착용할 수 있는 의상이나 감정으로 느낀다고 해서 가질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성별을 신경 쓰지 않는 척하는 기관들은 점점 여성에 대해 적대적인 곳으로 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자신의 성별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도록 하는 입법안에도 반대했던 포스테이터의 이번 판결은 세계적 판타지 소설 '해리 포터' 작가 JK 롤링의 지지를 받기도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