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모범국이었던 대만에서 코로나 지역 감염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자 미국 등지로 원정 접종에 나서는 대만인들의 출국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방역 모범' 대만 어쩌다가…'원정 접종' 잇따라

코로나 백신 부족 사태로 접종 순서와 대상자 선정 등을 둘러싼 논란이 가열되는 가운데 대만인들이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는 관측이 나온다.

16일 연합보 등은 대만 교통부의 최신 통계를 인용해 이달 7~13일 기간 동안 하루 평균 686명이 미국으로 떠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15~31일 평균 361명에 비해 90% 이상이 늘어난 수치로 대만의 양대 항공사인 중화항공과 에바항공이 미국행 항공편을 계속 증편하는 상황이라고 매체들은 전했다.

'방역 모범' 대만 어쩌다가…'원정 접종' 잇따라

여행업계에서는 미국에서의 코로나 백신 접종을 위한 여행단 모집 추진 외에도 미국행 항공권과 숙소 예약 대행은 물론 현지 중국어 가이드를 통해 백신 접종도 도와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여행업계 관계자는 최근 백신 접종을 위해 미국행을 문의하는 사람들이 "정말 많다"면서 항공권 예약률이 지난 4월에 비해 무려 2.5배나 늘었다고 말했다.

10인승 이상의 소형 민간 항공기를 이용하는 미국행 문의도 40~50%나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또 미국 로스앤젤레스(LA)행 이코노미 항공권의 경우 5월 초 약 3만9천 대만달러에서 6월 초부터 7만 대만달러(약 283만원) 이상으로 치솟았고, 비즈니스 항공권의 경우 30만 대만달러(약 1천213만원) 이상이라고 전했다.

'방역 모범' 대만 어쩌다가…'원정 접종' 잇따라

북부 타오위안(桃園) 국제공항 측은 지난주부터 미국, 캐나다, 중국 상하이(上海)로 가는 여행객이 지난주부터 많이 늘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대만 내정부 천쭝옌(陳宗彥) 정무차장(차관)은 이달 초 미국행 항공편의 증편이 앞서 대만에 돌아왔던 교민이 다시 거주지인 미국으로 돌아가고 거기에 유학생의 숫자가 더해진 것 때문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한편 지난 5월 말까지 중국 백신을 접종한 대만인들의 수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무원 대만사무판공실 마샤오광(馬曉光) 대변인은 지난 5월 말까지 중국 백신을 접종한 대만인이 6만2천여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
'방역 모범' 대만 어쩌다가…'원정 접종' 잇따라

대만에서는 전날까지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1만3천241명, 460명이 각각 나왔다.

한편 일본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대만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추가 지원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고 대만 중국시보가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대만 집권 민진당의 궈궈원(郭國文) 입법위원(국회의원)은 일본이 이달 말 이전에 180만 회 접종분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제공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