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요 대도시 사무실 직원 복귀율 아직 30% 밑돌아"

미국 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닫은 사무실을 최근 하나둘 다시 열기 시작했지만 주요 대도시 사무실 직원들의 복귀율은 아직 약 30% 수준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내 사무 빌딩 2천500여곳의 출입 카드를 모니터하는 보안회사 캐슬 시스템스(Kastle Systems)에 따르면 지난주 현재 사무실 복귀 근로자 비율은 31%로 집계됐다.

저널은 이 회사를 인용해 뉴욕과 샌프란시스코, 워싱턴DC 등 10개 대도시의 사무직 근로자들은 복귀율이 30%를 밑돌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소프트웨어 업체인 세일즈포스와 글로벌 투자은행 JP모건은 각각 샌프란시스코와 뉴욕의 사무실에 대한 직원 복귀를 시작했지만 복귀율은 21%에 못 미쳤다고 덧붙였다.

저널은 백신 접종이 늘면서 식당과 가게, 호텔 등에는 사람들이 모이고 직원들의 사무실 복귀를 개시하는 기업들도 늘어나고 있지만 아직 사무실이 밀집된 오피스 타운에서는 경기 회복세를 느끼기 쉽지 않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본격적인 사무실 복귀를 가을 이후로 미루는 기업들도 있는 데다 재택근무에 익숙해진 직장인들이 아직은 사무실 근무를 꺼리는 경향도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