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세때 미 이민한 직업 외교관…국무부 한국과 근무 땐 여러 차례 방북
바이든, 스리랑카 대사에 한국계 줄리 정 차관보 대행 낙점(종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스리랑카 대사에 한국계인 줄리 지윤 정 국무부 서반구 차관보 대행을 낙점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정 지명자는 미 국무부 일본 과장과 캄보디아 주재 미국대사관 차석대사 등을 지낸 직업 외교관이다.

서울에서 태어나 5세에 가족과 미국으로 이민했으며 캘리포니아대 샌디에이고 캠퍼스에서 학사를, 컬럼비아대에서 석사를 취득한 뒤 1996년부터 외교관으로 일했다.

국무부 한국과에서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를 담당할 때는 북한을 여러 차례 방문했다.

정 지명자는 지난해 미국외교관협회 9월호 저널 기고문에서 당시 북한 관리들이 자신에게 정말 미국인인지를 한국말로 물었다면서 자신의 할아버지가 전쟁통에 아내 및 세 아이와 떨어져 다시는 보지 못한 것을 그들이 알고 있을지 궁금했다고 적었다.

이어 자신이 북한에서 제국주의 원수로 비난받아온 미국을 대표해 외교관이 됐으며 북한 관리들이 소주를 마시고 노래를 부르며 '그런 미국인들'에게 어떻게 느끼는지를 털어놓곤 했다고 전했다.

정 지명자는 기고문에서 '진짜 미국인과 얘기하고 싶다'는 얘기를 수도 없이 듣고 '정말 어디 출신이냐'는 질문을 반복해 받으며 느꼈던 이민자 외교관으로서의 고충과 소회도 소개했다.

그는 기독교 신앙과 외교에 대한 사랑을 자신의 원동력으로 꼽았다.

국무부 소속으로 근무하면서 부당한 대우를 받기도 했으나 목소리를 더 크게 내지 못한 걸 아쉬워하면서 조직의 문화를 바꾸기 위해 목소리를 내고 싶다는 바람도 피력했다.

정 지명자는 태국과 이라크, 콜롬비아, 베트남, 일본, 중국 등지에서도 근무했다.

백악관은 정 지명자가 한국어와 일본어, 스페인어, 캄보디아어를 한다고 전했다.

정 지명자의 부친은 화성 탐사로봇 스피릿의 온도 유지 장치를 개발한 재미 과학자 정재훈 박사다.

현직 미국 대사 중 한국계로는 성 김 인도네시아 대사와 유리 김 알바니아 대사가 있다.

성 김 대사는 지난달 대북특별대표로 지명돼 중책을 맡았고 유리 김 대사는 바이든 정부의 주한미국대사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이스라엘 대사로 토머스 나이즈 전 국무부 부장관을 지명하는 등 9개 지역 대사를 발표했다.

중국과 일본 등 주요지역 미국 대사도 머지 않아 발표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바이든, 스리랑카 대사에 한국계 줄리 정 차관보 대행 낙점(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