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까지 매월 1인당 5만3천∼5만5천원 지급 방안 검토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부모를 잃고 고아가 된 어린이와 청소년이 급증하면서 정부가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정부는 현재 운영 중인 저소득층 생계비 지원 프로그램인 '보우사 파밀리아'(Bolsa Familia)에 '코로나 고아'를 포함해 특별지원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브라질 '코로나 고아' 6만8천여명…부실대응 정부에 책임론

브라질에서 부모가 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해 고아가 된 어린이와 청소년은 3만5천 가구 6만8천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정부는 이들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18세가 될 때까지 1인당 매월 240∼250헤알(약 5만3천∼5만5천 원)을 지급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코로나 고아' 지원을 위해 1억9천620만 헤알의 예산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최종 결정은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하게 된다.

정치권에서는 코로나19로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정부가 책임지는 차원에서 '코로나 고아' 지원 대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상원의 코로나19 국정조사에서도 정부의 부실 대응을 질타하는 주장이 잇따르고 있으며, 국정조사 보고서에는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현역 군 장성인 에두아르두 파주엘루 전 보건부 장관의 책임을 추궁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브라질 '코로나 고아' 6만8천여명…부실대응 정부에 책임론

한편, 브라질 정부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도 연장할 것으로 보인다.

긴급재난지원금은 지난해 4월부터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비정규직 근로자와 실업자, 빈곤층 등을 대상으로 지급됐다.

정부는 재정 부담을 이유로 지원금 지급을 중단하려 했으나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지난해 11월 지방선거를 이유로 연장됐고, 이번엔 10월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