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빚 투자' 마이크로스트래티지 1조원대 증자도

빚까지 내서 가상화폐 투자를 해온 미국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스트래티지가 비트코인 추가 투자 등을 위해 10억달러(약 1조1천179억원) 규모의 증자를 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보통주 발행을 통한 증자 계획을 공시했다.

이 회사는 증자 자금을 "비트코인 구매를 포함해 일반적인 용도로 사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그동안 채권 발행 등을 통해 비트코인에 공격적으로 투자해온 기업으로 유명하다.

이 회사는 비트코인 구매 자금을 위한 5억달러 규모의 선순위 담보부 채권 발행을 완료했다고 이날 발표하기도 했다.

이는 1년도 채 안 되는 기간에 이 회사가 비트코인 자금 마련을 위해 3번째로 발행한 채권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버지니아주에 본사를 둔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현재 비트코인 9만2천여개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져있으며 이 회사 최고경영자(CEO)인 마이클 세일러는 미국내 대표적인 비트코인 지지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