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임명 법무부 국가안보국장 사임"…민주 의원 통신기록 압수논란 확대
미 법무부 트럼프 시절 '야당 정보수집' 논란 속 책임자 퇴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미국 법무부가 민주당 인사들의 통신 정보를 수집해 논란이 이는 가운데 법무부 내 관련 부서를 이끌어온 책임자가 물러난다.

AP통신과 CNN 방송 등 미 언론은 14일(현지시간) 존 데머스 법무부 국가안보국장이 이달 말 사임할 것이라고 조 바이든 행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데머스 국장은 주요 업무를 처리한 뒤 25일까지 퇴진할 것이라고 관리들은 말했다.

법무부 국가안보국은 트럼프 시절 법무부의 '러시아 스캔들' 유출 배후 수사에서 큰 역할을 했으며 민주당 의원과 기자의 통신 기록 압수 시도에 관여했다고 CNN은 전했다.

데머스는 2018년 2월 취임했으며 이는 애플을 상대로 통신 기록을 압수하기 위한 소환장이 발부된 몇 주 뒤라고 AP는 전했다.

미 언론은 앞서 법무부가 2018년 '러시아 스캔들' 유출 배후를 색출하고자 대배심 소환장을 발부받아 민주당의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과 에릭 스월웰 하원의원 등의 통신 정보를 수집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2016년 대선 때 트럼프 캠프가 당선을 위해 러시아와 내통해 도움을 받았다는 의혹을 의회에서 조사하던 핵심 인사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임명한 데머스 국장은 야당 의원과 기자에 대한 법무부의 통신 기록 확보 추진을 둘러싸고 확대되는 스캔들의 핵심 인물로 떠올랐다고 CNN은 전했다.

AP는 이번 사임은 의원과 기자의 통화 기록을 비밀리에 압수하려는 법무부의 시도에 관해 데머스가 무엇을 알고 있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 가운데 나왔다고 전했다.

미 법무부 트럼프 시절 '야당 정보수집' 논란 속 책임자 퇴진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새 법무부 국가안보국장으로 마크 올슨을 지명했고 그가 인준을 받을 때까지 데머스의 자리는 뉴욕 동부 연방 검사장 대행인 마크 레스코가 임시로 맡을 것이라고 AP는 전했다.

마이클 호로위츠 법무부 감찰관은 이 뒷조사 의혹과 관련, 법무부가 당시 소환장과 기타 권한을 사용한 것이 적절했는지에 대한 검토에 착수한 상태다.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도 이날 의원이나 의원실 직원의 기록을 확보하기 위한 법무부의 정책과 절차를 평가하고 이를 강화하기 위한 검토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데머스가 당시 소환장에 대해 알았는지는 불분명하다"면서도 하지만 갈런드 장관의 지시는 "트럼프 행정부의 관행에 대한 논란이 확대되고 있다는 신호"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