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토 정상회의 "북한 비핵화 목표 지지…미국과의 협상 촉구"(종합)

미국과 유럽의 집단안보 체제인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는 14일(현지시간)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관련 결의안에 따라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의 목표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나토 30개국 정상들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 뒤 공동 성명에서 이같이 밝히고 북한에 "이 같은 목표 달성을 향해 미국과 의미 있는 협상에 나서기를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나토는 공동 성명에서 북한의 정식 국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영문 약어인 'DPRK'를 썼다.

나토 정상들은 또 북한에 "국제적 의무를 완전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핵, 화학, 생물학적 전투 능력과 탄도미사일을 제거하고, 핵확산금지조약(NPT)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전면안전조치협정(CSA)에 복귀하고, 모든 관련 프로그램을 포기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각국에 현재의 유엔 제재를 완전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