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EU)이 다음달 1일부터 모든 회원국에 코로나19 백신 여권을 도입하는 방안을 최종 승인했다.

독일 DPA통신은 14일(현지시간)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다비드 사솔리 유럽의회 의장, EU 순회 의장국인 포르투갈의 안토니우 코스타 총리가 백신 여권 관련 규정에 최종 서명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공동 성명에서 "우리가 알고 되돌아오길 바라는 유럽은 '국경 없는' 유럽"이라며 "EU 백신 여권으로 회원국 주민들이 자유롭게 이동할 권리를 다시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EU 수장들의 서명은 백신 여권 발급을 최종적으로 승인했다는 의미라고 DPA는 설명했다.

백신 여권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디지털 인증서다. EU는 백신 접종자에 더해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했거나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에게도 백신 여권을 발급할 방침이다.

앞서 독일 등 일부 유럽 국가들은 EU 차원의 정식 승인 이전부터 백신 여권을 발급해왔다. EU 27개 회원국은 서로 발급한 백신 여권의 효력을 인정하기로 합의했기 때문에 여름 휴가철에 주민 간 이동이 한결 쉬워질 것으로 보인다. 대다수 회원국은 백신 여권 소지자에게 격리와 의무 검사를 면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구체적 혜택은 각국 정부의 결정 사항인 만큼 회원국마다 내용이 다소 다를 수 있다. 현재까지 EU 주민 중 코로나19 백신을 최소 한 차례 맞은 비율은 절반이 넘는다. 2차 접종자를 포함한 접종 완료자도 27%에 달한다. 이에 유럽인 수백만 명이 백신 여권의 혜택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DPA는 보도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